1월 15일 첫 커밋을 시작으로, 2월 12일 오후 1시 40분에 1차 편집 완성본을 만들었다. 


올해 첫 뻘짓 작업을 기획, 시행, 그리고 완성. iOS 9 Day By Day 한국어


iOS 9 Day By Day 시리즈가 PDF로 출간되었다는 소식을 접하고 번역을 할 생각을 하였다. 원본이 PDF 기준으로 책 표지까지 109페이지 밖에 안되어서 혼자 해도 얼마 안 걸릴 것 같았지만, 혼자 하면 귀찮기도 해서 빨리 번역을 해보고 색다르게 번역을 해보자는 결심해  #이상한모임 맴버를 주축으로 트위터, 페이스북에 있는 iOS 개발자들에게 낚시 글을 돌렸다. 함께 번역을 해보자고. 


총 13챕터. 한 챕터에 한 명씩 번역하기로 하였다. 커뮤니케이션 오류로 1명이 2개의 챕터를 번역을 해서 약간 꼬이기는 했지만, 무사히 번역을 마쳤다. 한 챕터당 6~10페이지 이내로, 그것도 대부분 코드와 사진이 있는지라 번역에 들어간 시간은 많지 않았다.


그리고 원저자에게 메일을 남겼다. 한국에서 놀고 먹는 iOS 개발자인 척하는 사람인데 번역을 해도 되느냐고... 기존에 Ray Wenderlich에서도 번역 활동을 한 경험도 있고 어쩌고저쩌고...


그리고 얼마 시간이 지나지 않고 답변이 왔다. 

Hi Sungwook,

Thanks for getting in touch. We're happy for you to translate iOS 9 Day By Day. If you translated the book, we would host it on our site, and then you can share the link to the wider Koren Community.

We will also add that you translated the book to the front-cover.

In a wider sense, we're also trialing a number of language specific web pages to describe to non-English speakers, exactly what we do. Is there a large number of developers in Korea who don't speak English?

Thank you for your email. It has been very interesting and I hope to speak again soon,

All the best, Matthew


이후에도 몇 번의 이메일이 오고 갔다. 초등학교 수준의 영작문 실력으로 보내도 찰떡같이 알아먹는 원어민!


구글 닥스 스프레드 시트에 간단하게 할 일 및 리스팅을 작성하고 작업을 시작했다.  그리고 또한  Github에 리포지토리를 하나 만들고 작업을 시작했다.


1월 말까지 번역을 마치고 싶어서 일주일이 지난 시점에서 한 번 빨리해달라고 쪼았...


그 이후에 문서 템플릿 통일 작업, 말투 통일 작업 등등을 하는데도 시간이 엄청나게 걸렸다. 전문적으로 해본 경험이 없다 보니 더더욱 시간이 걸리는 듯 하다. 그래서 세부적인 내용을 검토 하지 못 했다.


설 연휴까지 마치기로 마음 먹었고, 오늘까지 휴가여서 오늘 아침 부터 스타벅스에 출근해서 1차 편집 작업을 마쳤다. 휴. 


도움을 주신 13명에게 감사의 말을 남기며… 다음 뻘짓을 찾아야겠다.  


부산대학교 맞춤법 검사기, Github, MacDown, Xcode, Pages에게도 감사의 말을 전한다. 땡스 잡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KraZYeom
TAG iOS 9

애플에서 공식적으로 전원 플러그 어뎁터 리콜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백투더맥 포스트 애플, 아이폰∙아이패드∙맥북 전원 플러그 어댑터 리콜 실시... '감전 위험 확인' 등에서도 많이 알려지고 있습니다.


교환 방법은 간단합니다. 통신사 관련 수리점에 가면 일련번호 등을 확인 한다고 하는데, 저는 일련번호 확인 없이 교환 받았습니다. 애플 공식 문서에는 일련번호를 확인 한다고 나와있긴 합니다. 


애플 공인 서비스 센터에서 가장 가까운 위치의 서비스 센터를 찾으시고 방문만 하면 끝입니다. 


제가 갔던 동부대우전자서비스 잠실점(잠실 롯데마트 6층)에서는 순서표를 뽑지도 대기하지도 않고 그냥 직원에게 문의만 하면 바로 그자리서 아무런 대화도 없이 교환 해주었습니다.


플러그를 한 번 살펴보기는 하던데 아무런 문제가 없이 바로 교환 받았습니다. 정말 가끔 잘못해서 뽑혀서 생명에 문제가 있을 수도 있으니 시간 나실 때 방문해서 그냥 훅 교환 받는게 나을 것 같습니다. :-)


요즘 이걸로 애플빠냐 아니냐 증명을 한다고 하더군요. ㅠㅠ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KraZYeom
  • 다운로드 받는게 위법이면 삭제 하도록 하겠습니다.

특정 개발 싸이트의 영상을 1년 유료 구독을 하고 거의 만기가 다가와서 1년간 거의 동영상을 보지 못해서 일단 다운로드 받아두려고 했다. 


얼마전까지는 그냥 소스 보기를 통해서 http://######/####.mp4 패턴으로 동영상 링크가 바로 보여서 다운로드 받기 쉬웠는데 갑자기 최근에 그런것을 막을려고 하는지 한번더 iframe으로 감싸서 소스 노출을 막았다.








뭐 어쩔수 없지... 하면서 포기 하던 찰라. Chrome에서 View Frame Source를 하니 iframe의 html 코드까지 싹 다 보인다. 땡스. 

거기서 바로 mp4 또는 720p로 검색을 하고 링크를 적절하게 찾아서 복붙하니 영상이 떡 하니 보이고 세이브를 하니 다운로드 된다. 


받아 놓는다고 보진 않겠지만... 팁.


모자이크 처리 하니.. 므흣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KraZYeom

2009년에 철지난 2008년 iMac을 구입하고 잘 이용해 먹었었다. 그 때 당시 얼마의 HDD가 달렸는지 모르겠지만 중간에 600기가대로 업그레이트를 했었다. 이후에 윈도우도 설치해서 잘 사용하고 있었지만 시간이 지날 수록 상대적으로 점점 느려져서 잘 사용하지 않게 되었다. 


얼마전에 아마존에서 괜찮은 SSD를 아주 저렴하게 구입하게 되어 iMac에 생명 연장을 해주기로 했다. 게다가 2007년 이후 iMac 제품은 모두 OS X El Capitan을 지원한다. 


예전에 ODD를 제거 하고 HDD를 넣을려고 한번 뜯어 본적이 있어서 ODD가 IDE라는 사실을 까맣게 잊은채 그냥 IDE만 머릿속에 기억에 남아서 IDE to SATA 젠더를 여러개 구입했었다. 하지만 열어보니 그냥 SATA를 지원한다. 게다사 스펙을 보니 IDE가 아니다. Ultra ATA/100이다. OTL


아무튼 예전에 뜯어본 기억이 있지만 다시 한번 ifixit에서 분해 방법을 참고 하였다. 


준비물에는 빨판?이 꼭 필요한데. 아이폰을 거치할 때 사용하는 뾱뾱이형 빨판으로 사용해도 되는데 어디다 뒀는지 몰라서 그냥 스카치 테이프를 잘 이용했다. 


일단 자주 사용하는 드라이버가 T9, T6여서 모든 제품이 포함된 ifixit의 54Bit Driver Kit을 사용했다. 남자의 로망 공구! 그리고 Transcend사의 512GB SSD. MLC 제품! 제대로 속도가 안나오긴 하지만 뭐 상관없다! 그리고 잘 못한 IDE to SATA 젠더


처음으로는 iMac 정확한 하드웨어 스펙을 알아넀다. 그리고 OS를 살펴보니 정말 오랫동안 업데이트를 하지 않았었다. 10.7.2가 설치 되어 있다니. 10.7이면 Lion에 2011년에 나왔었다. 그 동안 윈도우를 설치해서 사용해서 더더욱 업데이트의 필요성이 없었었다. 그리고 Back to the Mac의 글을 참조해서 USB로 OS X El Capitan 이미지를 만들고 부팅을 해서 설치에 문제가 없는지 테스트 까지 끝냈다. 이제 다음 작업을 iMac을 오픈 하는 것. 


iBook, iMac, MacBook 등 많이 뜯어본 경험이 있긴하지만 뜯을 때 마다 항상 떨린다. 한방에 그냥 훅 갈수 있기 때문이다. 


일단 아래 메모리 삽입구 쪽을 열어두어야 한다. 그쪽을 열기 위해선 PH2가 적당하다. 빨판이 없어서 스카치 테이프로 대충 손잡이를 만들어서 사용했다. 


저기 유리판은 14개의 자석으로 고정되어 있기 때문에 은근 자력이 쌔서 힘 조절을 잘 해서 들어서 빼줘야 한다.  다음은 T9을 이용해서 겉 알류미늄 케이스를 빼내야 한다.  벗겨내면 이렇게 보이지만... 사진을 잘 못 찍어버렸다. OTL 그리고 하단에 시간 등을 저장하기 위한 전력을 공급하는 베터리를 제거한다. 납작한 드라이버를 사용하면 편하다. 


그리고 페널 하단에 T9을 이용해서 연결 단자를 미리 분리 해놓는다. T9을 이용해서 페널 주위를 풀어서 페널을 분리한다. 주의 할 점은 상단에 iSight와 연결되는 부분을 조심해서 제거 하도록 하자. 상단 가운데 들어내야할 HDD가 있다. HDD위에 온도 센서가 있으니 잘 뜯어낸다. 


HDD를 들어내고 커넥터를 분리하면 끝! 그리고 다시 SSD를 연결한다. 크기가 달라서 제대로 고정은 안되지만 흔들리지 않을 정도로만 고정하도록 하자. 


그리고 다시 조립을 하기 전에 SSD가 잘 연결되고 설치가 되는지 파티션 확인과 인스톨까지 되는지만 확인 하도록 하자. 나중에 발견하면 정말 ... 생각하기도 싫다. 


원래 대로 다 조립을 하고 설치를 마쳤다. 그리고 SSD의 속도를 측정을 했다. SSD 자체는 SATA 3까지 지원하는 빠른놈이지만, SATA 1을 지원하는지가 그렇게 빠르지는 않지만 기존 HDD보다는 훨 씬 빠르다. 


메모리도 2+2기가로 4기가로 구성되어 있어서 최대 6기가를 지원한다고 해서 최고 사양으로 업그레이드 시켜주고 싶지만 DDR2 4GB 모듈은 구하기도 힘들고 가격이 어마어마하게 비싸다. OTL 


부트캠프로 OS X에 200기가 나머지 300여기가를 할당해주고 윈도우 7을 설치까지 완료 하였다. 8로 넘어갈지 10으로 넘어가야 할지 고민하다가 은행, 초등학교 과제 등등 때문에 당분간은 그냥 7에 머물러야 할 것 같다. 


이제 한 몇 년간은 더 사용할 수 있지 않을까? 


이슈 해결

OS X을 설치할 때 This copy of the Install OS X El Capitan application can't be verified. 이런 메세지가 뜰때가 있다. 전지를 뽑고 나서 시간이 초기화 되어서 생기는 문제이다. 


teminal을 실행해서 아래 처럼 최신날짜를 설정해 주면된다. 월일시간년이다. 예) 2014년 4월 16일 8시 50분

date 0416085014


참조: 

http://apple.stackexchange.com/questions/216730/this-copy-of-the-install-os-x-el-capitan-application-cant-be-verified-it-may-h

http://osxdaily.com/2012/07/04/set-system-time-mac-os-x-command-line/




​ ​​마음에 드셨으면 아래 추천 버튼을 꾹 눌러주세요. :]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KraZYeom
TAG OSX, ssd

TabBarViewController가 있으면 그냥 selectedIndex 값을 원하는 값으로 넣으면 된다. 없으면 생성해서 또 추가 해야하니 번거롭다. 


걍 간단하게 TabBarViewController를 따로 만들지 않고 간단하게 스토리보드를 사용하여 앱 실행시 열릴 디폴트 탭을 설정할 수 있다.


  1. 스토리 보드에서 Tab Bar Controller 선택
  2. Indentity Inspector 탭 선택
  3. User Defined Runtime Attributes 에서 + 클릭
  4. Key Path는 "selectedIndex" 로 입력
  5. Type은 "Number" 로 입력
  6. Value는 원하는 인덱스 값 입력 "1"


이렇게 설정을 하면 앱이 실행할 때 설정한 탭으로 열린다. 최종 위치값을 저장해서 열게 할려면 어차피 코딩 작업이 필요하긴 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KraZYe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