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ime Expo Plays Japanese Gymnast Game! 이 영상의 요약판을 페이스북에서 접하였다. 그리고 생각이 든 것은. 한.번. 구.현.해.보.자. 


얼핏 보면 원리는 간단해 보였다. 그냥 회전 시키다가. 버튼을 누르면 손을 놓기. 그래서 오프라인으로 한 번 주문해서 정확한 원리를 분석해보고 느끼고 싶어서 구입을 하려고 열심히 찾았다. 박스에 테츠보-쿤이라고 적힌 것을 읽을 수 있어서 일단 Tetsubo-kun 영어로 검색 해보니 $70 정도 가격이다. 이게 뭐라고 8만 5000원이야. 배송비까지 하면 약 10만원. 


그래서 일본 아마존에서 てつぼうくん으로 검색을 하니 물건이 나온다. 


大車輪てつぼうくんで神業炸裂 대활약 철봉군! 신기작렬?


http://www.amazon.co.jp/タカラトミー-大車輪てつぼうくん-【日本おもちゃ大賞2014-コミュニケーション・トイ部門-優秀賞】/dp/B00KMPA9N6/ref=sr11?ie=UTF8&qid=1451627865&sr=8-1&keywords=大車輪てつぼうくん

3,980엔, 무게는 1kg이며 박스 크기는 생각보다 크다. 한국까지 배송을 받으려니 이것도 한 5.5만원 정도 들어갈 것 같다. 부피가 생각보다 커서 무피 무게가 적용되면 ... 6-7만원. 이게 뭐라고.


그래서 유투브를 더 찾아보았다. 사람들은 열심히 사서 리뷰를 하니까... 

   

이 영상을 보니 대충 감이 왔다. 원리는 아주 간단하지만, 생각과는 달리 간단하지 않았다.


노란 버튼을 누르면 다리가 접힌다. 얼핏 보면 봉이 돌아가서 사람이 돌아가는 것 처럼 보이지만 7분 24초 쯤에 노란버튼을 누를 때 살펴보면 다리가 접힌다. 그네 탈 때 다리를 접었다가 폈다가 하면서 그네를 타듯이 비슷한 물리 원리 이다. 그래서 회전을 할 때 노란 버튼을 적절히 잘 눌러야 한다. 


빨간 버튼을 누르면 철봉에서 손이 때어진다. 이 때 회전각으로 사람이 날아가는데 팔은 위로 펴진 상태가 고정인가 보다. 다리는 평상시에는 굽혀지지 않나보다. 날아가더라도 팔-몸통-다리 이렇게 곧게 펴져있다.


당연히 다리쪽에 무게 중심이 있어야만 다리가 먼저 바닥에 닿을 것으로 추측은 되나 확실하게 모르겠다. 발바닥에 굵은 벨크로가 있어서 착륙 지점에 닿기만 하면 무조건 착지가 된다. 아닐 경우는 그냥 철퍼덕. 


자 원리는 간단하다. 팔과 몸통은 어차피 붙어 있기 때문에 한 부분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그리고 다리 쪽에 질량을 좀 더 주고, 다리와 몸통은 Joint? 로 연결하면 될려나... 



2D로 만들면 옆 모습으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 딱히 느낌이 살지 않을 수 있다. 하지만 3D로 구현을 하려면 최소한 Unity는 배워야 하는데, Unity는 몇 번 시도했다가 나에게 맞지 않아서 매번 실패. 


일단 2D로 프로토타입이나 한 번 만들어 보자. 딱히 엄청난 물리 효과가 필요한 것도 아니고 대충 해놓으면 물리 엔진에서 이것 저것 다 구현해주니 어렵지는 않아 보인다. Joint로 하는게 맞나? 


철봉과 손, 다리와 몸통만 연결하고 버튼을 누르면 다리만 왔다 갔다 하면 몸은 알아서 회전 할 것이다. 


corona, cocos2d, SpriteKit 으로 만들면 될 것이다.


자 이번에는 Swift도 써먹을겸해서 SpriteKit으로 다시 해보자.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KraZYeom


구매링크 : Transcend 512GB MLC SATA III 6Gb/s 2.5" Solid State Drive 370 (TS512GSSD370S) 

SSD 512GB MLC 제품 입니다. $110.99 한국직배시 $5.69 배송료 입니다. i-parcel 로 보내질 가능성이 있어서 배송기간이 약 10일정도 걸립니다. 의미 없는 국내 최저 쿠폰 적용 안된 정가 21만원 정도 한답니다.







라이트닝 딜이라서 지금 5시간 남았습니다.      끝...


10% 할인 비씨카드 선착순 2만명. 혹시나 2만명 밖으로 되어서 적용 안될 수도 있습니다.


우리카드 1150원 고정환율


http://amzn.to/1TplX5J 아마존 기프트 100달러 구매시 5달러 프로모션 추첨 이벤트가 있습니다. 링크로 들어가서 Click here to qualify 버튼을 눌러서 당첨이 되면 아래  Reload Your Balance 버튼을 눌러서 100달러 기프트 카드를 결제하면 $5 프로모션을 제공합니다. 기프트 카드 $5는 현금성이고, $5 프로모션은 할인성이여서 천지 차이입니다. 205달러 제품을 구입할 때 프로모션 코드가 적용되면 $200가 되어서 면세 내 구매가 가능해집니다.

$5 이벤트가 적용 안되더라도 기프트 카드를 구입하는게 안전할 수도 있습니다. 가끔 배송 직전에 카드 승인을 내는 경우도 있다고 합니다. 이벤트 날짜 이후 결제가 되면 할인 적용이 안됩니다. (아닐 수도 있습니다)


전 위 3개 모두 적용되었습니다. 

  • $100 * 1150원 * 0.9 == 103,500원. + $5.
  • 11.68 * 1200원 = 13,900원.
  • 117400원 * 1.01(카드 수수료) = 118,600원


국내 직배시에는 개인통관고유부호를 꼭 입력하시고, 우편번호는 꼭 신 우편번호를 넣는걸 잊지마세요. 


그리고 아이파슬 배송은 배송을 국내 이후로는 국내 배송사에서 배송인계가 되어서 배송을 하는데 잘못하면 국내 배송번호를 몰라서 세관에 걸려서 어디가 문제인지 모를 때가 있습니다. 


http://www.sagawa-sgx.com/sgx/trackeng.asp 여기에서 트래킹을 하면 국내 인계 배송번호까지 나중에 나옵니다. 


아마존 직배를 하면 좋은 점은, 초기 불량이 생기면 아아존에서 책임지고 환불 및 교환을 해줍니다. 추후 AS는 국내에서 불가하며 외국으로 보내면 수리는 가능하다고 합니다.


3개 모두 적용시에는 약 12만원 미만에 구입할 수 있습니다. 카드가 없다고 하면 약 14만원에 구입 할 수 있습니다. 


구매링크 : Transcend 512GB MLC SATA III 6Gb/s 2.5" Solid State Drive 370 (TS512GSSD370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KraZYeom


지난 12월 12일 테슬라에서 테슬라를 만들고 남은 가죽으로 다양한 악세사리를 만들어서 출시를 했습니다. 참조: 테슬라 아이폰 가죽 케이스 출시


그나마 쓸만한 아이폰 6s+/6s용 케이스을 바로 주문을 했습니다. 배송비를 조금이나 아껴보자 여러명이서 구입을 했습니다. 미국내 배송비는 무려 $7입니다. 그리고 한국까지는 선택이 되나 배송이 되지 않아서 배대지를 이용했습니다. 


아이폰 케이스는 설명에 Nappa Leather를 사용해서 만들었다고 합니다. 찾아보니 양이나 염소 가죽으로 무두질을 해서 유연하게 만든다고 합니다.


우리나라 시간으로 12월 12일 출시 되자 마자 구입을 했고, 주말이 껴서 그런지 12월 16일 Fedex 출고 메일을 받았습니다. 그리고 12월 18일 배대지 도착을 했고, 블랙 프라이데이 + 연말 세일 기간이 겹쳐서 그런지 살짝 늦게 배송이 시작되어 12월 24일 제 손에 받았습니다. 


겉 포장은... 이래도 되나 싶게 습자지?가 겉에 쌓여있고 "마데 인 차이나" 라고 스티커가 떡하니 붙어 있습니다.


벗기고 보니, 앞면에는 테슬라 디자인, 아이폰 지갑 케이스라고 적혀 있고 , 뒷면에는 켈리포니아에서 디자인을 했다라고 찍혀 있지만 밑에는 마데 인 차이나. ... 가죽을 중국으로 보내서 만드는걸까요? 


케이스를 조심스레 꺼내보니 습기제거제가 들어 있습니다. 가죽을 보호 하려는걸까요? 꺼내보니 아이폰의 뒷면에 닿는 부분은 아이폰이 다치지 않게 부드러운 천으로 덮혀 있습니다. 가죽 마감도 나쁘지 않습니다. 

뒷면에는 테슬라 글자와 로고가 떡하니 찍혀 있습니다. 6s+ 케이스는 카드를 수납할 수 있는 공간이 3개가 있습니다. 각각 2개까지 수납할수 있어서 6개 까지 수납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하지만 로고가 보이게 상단에 2개에만 수납하는게 가장 알 맞을것 같습니다. 테슬라 차키는 없어도 케이스는 가진 남자... -; 가죽 마감과 박음질도 나쁘지 않습니다. 


아이폰을 장착하니 로즈 골드의 색상이 두드러져 보이네요. -_ -; 기존엔 빨간색 정품 케이스를 사용하고 있어서 별 차이가 없었습니다.


앞면으로 뒤집어 보면 아이폰의 높이 보단 살짝 낮습니다. 낮아서 나쁜점은 완전 전면으로 떨어졌을 때 아이폰이 손상을 입을수도 있고, 좋은점은 3D 터치등 왼쪽/오른쪽에서 스와이프 하는 맛을 즐길수 있습니다. 


기존 정품 케이스에 케이스 수납 홀더를 달고 다닌 것 보다 미적으로도 좋고, 두깨도 얇아지고.. 특히 손에 잡히는 느낌이 확실히 좋아졌습니다.

나름 고급 가죽에 $50 가격도 비싸지 않습니다. 공동구매를 해서 인당 미국내배송+대대지비용을 포함해서 약 6.6만원 비용이 들었습니다.


신용카드를 넣고 지하철과 버스를 탔는데 교통카드(RFID)로 잘 인식이 됩니다.


괜히... 지갑과 터치를 지원하는 장갑까지 구매하고 싶어 지내요. ^^


구매링크는 여기지만 매진 되었네요.



​ ​​마음에 드셨으면 아래 추천 버튼을 꾹 눌러주세요. :]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KraZYeom


최근에는 애플 제품은 미국 공홈에서 구입을 했었다. 하지만 아이패드 프로가 은근히 빠르게 전파인증을 받고, 미국 보다 더 싼 가격에 출시 하는 바람에 한국 공홈에서 구입을 했었다. 


오프라인에서 구입을 하면 2-3일 더 빨리 구입할 수 있는데도 불구하고 공훔에서 구입 하기로 마음 먹은 이유는 단 한가지 였다. 30일 이내에 반품이 자유롭다. 오프라인에서 구입을 하면 단순 반품은 절대 안되는데 애플 공홈에서는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반품을 해준다. 물론 이것을 계속해서 반복을 하면 문제가 있을 수 있겠지만, 아직까지는 그런 이야기는 들어 본적이 없다. 


제품에 문제가 생겨서 교환을 원할 때도 보통 애플 측에서는 교환 보다는 새로 구입하고 반품을 요청하기도 한다. 심지어 지인이 학생인데 AOC 구매를 하지 않아서, 나중에 차액 일부분만 환불을 받기를 원했는데도 새로 구입하고 반품을 하라고 했는 경우도 었었다. 애플 AS는 국내에서 뭔가 문제가 많게 들리지만, 공홈의 반품 정책은 글로벌 공통 정책이여서 그런지 정말 깔끔하다. 단순 반품 일경우에는 약간 미안한 마음이 들 정도이다. 


아이패드 프로를 12월 3일(목) 받았고, 그주 토요일에 펜과 키보드를 오프라인으로 구매를 했었다. 펜과 키보드를 구입할 때 "개봉후에는 단순 반품이 되지 않으며, 문제가 있을 때 수리를 받을 수 있다"라고 말을 들었다. 


그리고 약 일주일 정도 사용을 하고 나서 아직까지는 나에게 맞지 않는 물건이라고 생각이 들고 방출하기로 마음을 먹었다. 바로 펜과 키보드를 중고 판매로 올렸고, 올리고 나서 바로 1분만에 판매가 되었다. 정가에 올려도 판매가 되었겠지만 8000원 손해를 보기는 했다. 


반품 절차는 정말 간단하다. 애플 공홈의 주문 페이지에 들어가서 제품 반품 버튼을 누르면 반품을 원하는 날짜를 선택하고 오전/오후 시간대만 선택을 하고 마지막 확인 버튼만 누르면 끝이다. 


그러면 아래와 같이 승인화면이 보이고 얼마 후에 확인 메일이 온다. 


기본적으로 배송 받은 주소에서 반품을 받는다. 만약에 주소나 시간대를 변경하기 위해서는 반품 확인 메일 하단에 이메일 주소로 일정 양식으로 답장을 보내면 다시 주소와 일시를 수정을 할 수 있다. 

버튼 몇 번을 눌렀을 뿐인데 끝이다. 왜 반품을 하는지 아무것도 물어보지 않는다. 


그리고 12월 15일(화)로 반품 일정을 잡아서 오전에 DHL로 부터 연락이 왔고 바로 픽업을 했다. 반품을 할 때는 기본 제공되는 것들을 상자에 넣어서 반품 하면 된다. 12월 16일(수)에 제품을 수령 받았다고 연락이 왔고, 며칠 뒤에 카드 취소를 해준다고 연락이 왔다. 


12월 20일(일) 아침에 카드 취소 문자가 왔다. 문자를 보니 정확한 취소는 19일날 되었나 보다. 제품을 배송 보낸지 딱 5-6일만에 모든것이 처리가 되었다.


반품을 원하면 애플 반품을 받는곳에 30일 이내에 도착을 해야한다. 30일까지 쓰고 보내면 더 늦게 받으니 문제가 생길수 도 있다. 30일이 지나면 아래와 같이 반품 대상이 아니라고 나온다. 



할인도 없고 악세사리 등도 주지 않지만 애플 공홈에서 사야할 이유는 단 한가지다. 만족하지 않으면 반품을 할수 있다는 것이다.


리퍼를 악이용 하는 것 처럼, 반품을 악이용은 하지는 말자.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KraZYeom

전기차로 유명한 테슬라에서 Tesla Design Collection으로 불리는 다양한 가죽 악세사리/가방 제품 등을 출시 했습니다. 


테슬라에 들어가는 의자에 사용하고 남은 짜투리 가죽을 활용해서 토트 백/스마트 폰 터치 장갑/지갑/키 홀더/아이패드 슬리브/아이폰 케이스로 탈바꿈 시켰습니다. 만드는 과정을 보여줘도 참 재미있을 것 같습니다. 


애플도 아이맥의 스크린을 자르고 남은 알루미늄 부분을 키보드를 만드는데 사용한다고 하는데 비슷하게 재활용 하는 것 같습니다.


테슬라에 들어가는 가죽 제품이면 아주 고급 인거에 반해서 제품들의 가격은 비싼편은 아닙니다. 카드형 아이폰 케이스는 $50(약 6만원)으로 다른 서드파트 케이스 제품과 다를바 없습니다. 가죽을 사용하는 제품인데도 말이죠.  iPhone 6/6s는 카드가 2개, iPhone 6+/6s+ 계열은 3개까지 카드를 꽂을수 있습니다.  RFID 블럭을 한다는데 정확한 것은 배송 받으면 더 자세히 알아봐야겠네요. 원거리에서 도용하는 걸 막는다는데...


미국내 배송비가 일반 배송으로 하면 $7 추가가 됩니다.  그리고 주의할 점이 페이팔을 사용해서 결제를 했더니 결제가 되어버리고 오더는 안되네요. 조심하세요. 일단 메일을 보내서 취소를 시켜달라고 했습니다.  다시 아멕스 카드로 결제를 하니 끝까지 잘 진행이 됩니다. 


테슬라 키는 없으니 책상 위에 테슬라 케이스를 씌운 아이폰이나 뒤집어 놔야겠네요. :-)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KraZYe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