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시간으로 오늘 2017년 11월 17일 금요일 애플 파크 비지터 센터를 일반인에게 공개했습니다. 며칠 전에는 직원에게 공개했다고 합니다. :-) 


아쉽게도 애플 파크는 공사 중이라서 그런지 근접 조차 못 했네요. 


애플 파크 비지터 센터는 현재 애플 본사인 Infinite Loop 점과 동일한 컴파니 스토어 계열입니다. 다른 매장과 다른 점은 옷, 모자 등 흔히 말하는 굳즈를 팔고 있죠. 전 세계에 2곳 애플 본사 구사옥, 신사옥 옆에만 있습니다.


애플 파크 비지터 센터는 크게 5곳으로 나누어져 있습니다. 조형물 공간, 애플 스토어, 애플 카페, 애플 파크를 바라볼 수 있는 옥상 그리고 중요한 지하 화장실... -_ -;


애플 파크 조형물 AR

주차장에 차를 주차하고 딱 들어서면 사람들이 아이패드 프로를 들고 뭔가 하고 있습니다. 뭔가 했더니 애플 파크 조형물에 아이패드의 전용 AR 앱을 실행하면 그냥 알루미늄이었던 조형물이 실제처럼 보입니다. 왼쪽에는 시간대 설정을 할 수 있는데, 해가 뜨고 지는 과정에서 그림자 위치도 변화합니다. 야간에는 운동장에서 사람들이 운동도 하고, 주차장에는 차가 움직이면서 주차도 합니다. 퀄리티가 후들후들합니다. 역시 자작 앱이 최고인듯합니다.






그리고 쓸어 올리면 지붕이 벗겨지고 속 모습도 볼 수 있습니다. 스티브 잡스 극장은 지하에 지어져 있네요? +_+ 신기방기.


애플 파크는 자연친화적? 과 자연 재생 에너지를 사용하기로 유명한데 그것을 눈으로 보기 쉽게 표현했습니다. 주차장과 메인 건물 천장에 있는 태양광으로 전기를 중앙에 모아서 건물 곳곳에서 사용하게 됩니다. 이동하는 모습을 영상으로 볼 수 있습니다. 후들후들.. 


그리고 저 멀리 자연풍으로 건물 내부의 공기 순환과 온도 조절을 하나 봅니다. 후들후들... 


애플 스토어

일반적인 애플 스토어와 별반 다를 게 없습니다. 통 유리로 이루어져 있고, 크게 디자인은 런던에 있는 스토어나 프랑스 루브르 박물관에 있는 스토어처럼 아주 막 이쁘지는 않은 것 같습니다. 


다만! 컴퍼니 스토어 계열이기 때문에 다양한 애플 액세서리류를 판매합니다. Infinite Loop 점은 신제품이 나오지 않아서 실망을 했었는데, 애플 파크점은 신상품이 엄청나게 많습니다. 애플 책... 이 너무 비싸서 몇 개 뽑아서 작게 만든 엽서 3종, 아이콘 형식으로 색색으로 되어 있는 메모리 카드, 모자, 쇼핑백, 옷... 하지만 나름 비싸서 ㅠㅠ 어떤 것을 사야 할지 엄두가 안 나네요. 지인 직원 찬스를 써서 저렴하게 구입을 해야겠습니다 =ㅁ=;


그리고 아이폰, 맥북, 아이패드 등이 전시되어 있고... 신기하게 아이맥이 없네요. 가운데는 교육을 받을 수 있는 의자와 스크린이 설치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각종 애플 제품 관련 액세서리!


애플 카페

애플 카페는 전 세계 유일한 것 같습니다. 물론.. 본사 안에 있긴 하지만 일반인이 그냥 접근을 할 수 없기에... 공개된 곳의 첫 카페입니다! :-)

직원들은 카페 로고가 찍힌 옷을 입고 있으며, 아이패드 메뉴판으로 주문을 받는 것 같습니다. 음료는 $2~5, 스낵은 $4 정도 하는 것 같습니다. 물은 공짜인 듯합니다!! 뭐 특별할 게 없습니다. 휴지에 로고라도 박혀 있을 줄 알았는데 없네요. 


옥상 전망대

2층으로 올라가면 넓게 트인 공간이 나옵니다. 바로 앞에 애플 파크 본관이 일부분 나무에 가려서 보이고요. 바람이 통하는 구조라 시원합니다. 새 건물이어서 그런지 나무 냄새가 좀 나긴 했습니다. 


사람들이 다 사진을 찍고.. 직원에게 부탁하면 사진을 찍어줍니다. 여자분에게는 잘.. 찍어주고 저에게는 이상하게 찍어줘서 실망했습니다. -_ -; 팔은 왜 들라고 한 건지... 2번째 애플 컴파니 스토어이고 새로운 건물의 옆에 있는 스토어여서 정말 궁금했는데 궁금증이 풀려서 좋습니다. 좋은 관광 코드사 될 것 같고요. 애플 팬들에게는 좋은 성지순례 코스가 될 것 같습니다. :-) 


여러분도 샌프란시스코를 방문하면 애플 파크 비지터 센터에 방문해보세요. (다만.. 왕복 2시간 이상 걸리니... 가깝지는 않습니다.) 구글 맵... 아닌 애플 맵에서 Apple Park Visitor Center로 검색하면 됩니다!



​ ​​마음에 드셨으면 아래 추천 버튼을 꾹 눌러주세요. :]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KraZYeom

드러가라 뱃살뱃살


시작 2017-08-05 토요일


나날이 늘어가는 뱃살에도 운동을 극도로 싫어하는 나로써는 운동할 생각을 전혀 하지 않았다. 주위에 남자들이 운동을 하면 더 크게 다치는 것을 보아왔고, 운동을 하면 더 크게 다쳐서 더 좋지 않다라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


마눌님과 딸로 부터 다이어트를 하라는 잔소리에도 몸무게는 정상이야라는 마인드로 운동을 하지 않았다. 키 181.4cm에 72kg이면 정상 이하의 몸무게이다. 하지만 아무리 먹어도 고등학교 시절 58~59kg, 군대 이후 62kg 정도로 꾸준히 유지하던 몸무게는 결혼 && 직장생활로 인해 급격하게 70kg를 훌쩍 넘었고 작년 여름에는 76kg까지 찌면서 건강 신호에 이상이 찾아왔다. 일명 마른비만, 내장비만이 심해져서 몸도 힘들고 배 부분에만 살이 찌다보니 허리 통증도 나타났다. 건강검진을 받을 때 마다 하나씩 이상이 생기고 있다.


그래서 작년 연말쯤에는 유행하던 고지방 다이어트로 5일만에 4.5kg를 빼면서 다시 나만의 정상 체중 71~72kg정도로 복귀 시켰지만 뱃살은 여전했다. 수분과 근육까지 빠졌던걸로 생각이 된다.


그리고 고지방 다이어트를 계속해서 100여일정도 했고 이후에는 그냥 일반적인 식단으로 변경을 해도 몸무게는 늘지 않았다. 하지만 올해 건강검진을 받으니 허리 디스크가 있다고 했고, 그말을 들어서 그런지 갑자기 허리가 아파왔고 운동을 시작해야겠다라는 마음을 먹었다.


하지만 위에 적은것 처럼 운동을 싫어하기 때문에 움직이지 않고 땀이 거의 안나는 운동을 택해야 했다. 참고하자면 평소에 출퇴근 때문에 약 1만~1.3만 걸음, 약 10km 정도는 걷고 있다. 그외 운동이라곤 숨쉬기 운동 밖에 하지를 않느다.


그래서 찾아보다가 나온게 플랭크. 그냥 가만히 있으면 운동이 된다. 움직이도 않아도 된다. 스쿼트를 하라는 사람이 있지만 스쿼트는 움직여야 하다 보니 귀찮다.


2017-08-05 토요일 첫 운동을 시작했고, 유튜브를 찾아보면서 괜찮은 운동법(https://youtu.be/zPMTHhI7AmQ)을 찾았다. 총 5분동안 나눠서 각종의 플랭크를 하는 것이였는데 1분만 해도 헉헉 거리면서 너무나 힘들었다. 중간중간 쉬는 시간을 늘리면서 5분을 채우면서 며칠간 꾸준히 했고 살짝씩 들어가는 뱃살에 감동을 먹고 더 꾸준히 하고, 식단도 조절하기 마음을 먹었다.


식단

작년에는 고지방/저탄수 다이어트를 하면서 지방위주의 식단으로 구성을 했지만, 프로젝트를 나와있는 관계로 지방만 찾아 먹기 힘들었다. 그래서 그냥 저탄수를 하자라는 마음을 먹고, 밥을 거의 먹질 않고 반찬 위주로 식판에 남았다. 채소가 있으면 채소 듬뿍, 메추리 알 장조림이 나오면 메추리 알 20여개 등등... 밥을 먹는다면 한숟가락 정도의 현미밥을 펐다.


아침은 월수금은 미역국 듬뿍, 화목 콩나물국 듬뿍 (회사 식단이라 어쩔수 없는 선택), 점심/저녁은 반찬 위주 식단.


그리고 군것질은 거의 전혀 하지 않았고, 설탕이 들어간 음료도 거의 마시지 않았다. * 거의 1주일에 한번 정도 먹는다는 느낌. 그리고 일반 밥이나 라면 등도 거의 일주일에 한 번 정도 먹는 느낌.


밤늦게 집에 와서 배가 고프면 고기나 만두(에 탄수화물이 있긴하지만...) 듬뿍 듬뿍 먹었다. 먹고나서도 신기하게도 다음날 몸무게가 빠져있다. 이 방법은 고지장/저탄수 다이어트 때도 했었다. 

  • 요약: 밥/라면 등등 안 먹고 반찬 위주의 식단


플랭크

처음 몇 주는 저녁에만 했었고 5분하기도 힘들었다. 시간이 지나고 살짝 익숙해질 때 쯤, 아침 출근전에 시간이 5분 남으면 5분간, 2분 남으면 2분간 하고 출근을 했다. 아래 2가지 유투브 영상으로 플랭크를 참고했다. 지금은 7분짜리 위주로 하고 있다.


1분. 15초 쉼. 1분 30초. 15초 쉼. 2분. 15초 쉼. 1분 30초. 15초 쉼. 1분. 총 8분. 운동시간은 딱 7분이다.


저녁에 집에 오면 손만 씼고 그냥 7분 언니 유뷰트를 틀어놓고 엎들인다. 그리고 8분 후 밥은 먹던지 한다. 습관으로 만들고 있다.


가끔 정말 귀찮으면 안하고는 있지만 하루 중 1번은 꼭 하고 있다. 

  • 아침, 저녁으로 7분씩 총 14분.


중간에 한 번씩 연속으로 한 번에 가장 길게 하는 것도 하고 있다. 최대 기록 6분 27초.


매일매일 DayOne을 통해서 기록을 하고 있다. 그리고 사진을 찍어서 변화도 지켜보고 있다. 초반 50여일을 찍지 못해서 완전 전후 비교가 안된다는 점이 많이 아쉽다. 포토앱의 대부분이 뱃살 사진 밖에 없는게 함정.


변화 (살 및 젖꼭지 주의)

60여일이 넘으니 일단 뱃살의 대부분은 사라진 듯 하다. 하지만 아직 옆구리 살은 남았다. 처음에는 근육이 지방을 당겨서 뱃살이 사라지는 착각을 일으키기도 했지만, 식단 조절까지 하고 나니 많이 사라졌다.


좌: 작년 10월, 우: 최근


그리고 허리띠 한 칸이 줄었다.  100여일까지 계속 진행하고 다음에도 더 꾸준히 해볼까 한다. 


목표는 세계기록 8시간 -_ -;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KraZYeom

2014년 초 일본에서 맥북 프로를 구입하면 환율 & 애플 환율 차이로 약 100여만원 더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었을 때가 있었다. 특히 오픈 마켓에서 일본어 자판으로 구입하면 추가 30만원 더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었다. 총 130만원. 약 330만원이 되는 맥북 프로는 200만원에 구입을 할 수 있었으니 정말 최상의 구매 조건이였다. 


구입 후 가장 큰 문제는 JIS 일본어 자판 키보드였다. 우리나라 자판은 미국자판과 거의 동일해서 큰 문제가 없지만 일본 자판은 일본 독자 규격이다. 정말 악명이 높다. 특히 개발자 흉내를 내는 나로선 도저히 사용할 수 없었다. 그런 핑계로 외장 키보드로 30여만원 하는 키보드를 추가 구입해도 100만원이나 저렴하니 1석 2조였다. 흐흐. 

집이나 외장 키보드를 사용할 수 있는 곳은 거의 문제가 없었으나, 외부 카페에서 작업 하는 날이면 정말 최악이였다. @ ~ _ * " [] {} \ | 이런 몇 몇 특수 문자는 위치가 다르고 심지어 몇 몇 특수문자는 자판에 인쇄가 되어 있지도 않다. 그리고 스페이스 좌우로 특수키가 위치하고 있어서 스페이스의 크기는 일반 키보드 3.5개의 크기이다. 


Karabiner로 macOS Sierra 이전까지는 키보드를 키 맴핑을 통해서 | 키와 ~ 빼 놓고는 거의 한국/미국 자판과 동일하게 배치를 해서 사용하고 있었다. 물론 키보드를 다 외우고 있어야 가능하다. 


하지만 Sierra로 업데이트가 되면서 Karabiner가 제대로 지원을 못 하게 되어서 큰 문제가 생겼다. 일본어 자판의 특수 문자를 다 외우던지 아니면 외장 키보드를 가지고 다녀야 했다. ... OTL


Karabiner 개발자가 Sierra에서 단순 1:1 매핑만 되는 Karabiner-Elements라는 앱을 내놓았다. 하지만 특수 문자의 대부분은 Shift와 같이 복합적으로 사용을 해야 해서 Karabiner를 사용 안 하고 있었다. 며칠 전, 단순하게 몇 개의 키라도 변경 해보고자 Karabiner-Elements를 실행해서 사용하던 도중 Virtual Keyboard 탭에서 Keyboard Type을 ANSI로 바꿨더니 영문자판의 키배열과 동일하게 변경이 되어 적용되었다. 오우! 그리고 아래 그림처럼 Simple Modifications 탭에서 몇 몇 자판만 변경해줬다. 


英数(영수) 키 -> Command 키, Command 키 -> Option 키, Option 키 -> Control 키, | 키 -> 백스페이스, _키 ~,`로 변경을 하였다. 


~ | 위치만 일반 미국/한국 자판과 위치만 다르고 나머지 키들은 동일하다. 하지만 키에 인쇄된 값과 대부분 달라서 손이 따라가는데로 입력을 해야한다. :]


그리고 Cap Lock의 위치 때문에 키가 잘 눌리는 관계로 1000ms이상 누르고 있어야 On/Off 되도록 설정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KraZYeom


애플이 아이폰 7에서 "용기"를 가지고 오디오 단자를 없애 버렸다. 그러자 마자 많은 곳에서 충전과 오디오를 동시에 사용할 수 있는 어뎁터들이 나오기 시작했다. 클라우드 펀딩에서도 많이 나오고 있긴 하지만, 중국에서는 벌써 실제 제품이 나와서 판매되고 있다. 정말 대단한 대륙. 


알리익스프레스에 살펴보면 두 갈래의 케이블($8.53)과 리모콘이 달리고 일자형 어뎁터($12.99)를 판매하고 있다. 알리 답게 둘다 무료배송이며, 배송기간은 딱 14일 걸렸다. 보통 2-4주 걸린다고 생각하고 잊고 지내야 마음이 편하다. 구입은 둘 다 했지만 리모콘이 달린 제품이 먼저 도착을 했다. 


알리 제품 처럼 그냥 덩그러니 뾱뾱이에 물건이 쌓여 오는게 아니라 정식 박스 제품이다. CODODO로 검색하니 다양한 악세사리를 판매하는 회사인듯 하다. 


박스를 열어보니 생각 보다 물건이 크다. 아무리 리모콘이 달려있다고 해도.. ㅠㅠ 


양끝에는 아이폰과 연결할 수 있는 라이트닝 커넥터 오디오 케이블을 연결 할 수 있는 단자 그리고 음량 조절, 재생/멈춤 버튼이 있는 리모콘, 그 옆에 라이트닝 케이블을 연결 할 수 있는 단자가 있다. 


한 번 이어폰과 충전 케이블을 연결했더니... 뭔가 정말 흉측해진다. 그래도 충전과 음악을 동시에 들을수 있다는게 어딘가 라고 싶지만 평소에는 딱히 쓰지 않거나 블루투스 이어폰을 사용하는게 미학적으로 훨씬 좋다라는 것을 느꼈다. 


그냥 옆에서만 비교해도 어마어마하게 거대한 놈이란 것을 알 수 있다.


충전도 잘되고 음악도 잘 들린다. 다만 막귀라 음악 음질이 어떻게 되는지는 정확하게 테스트를 해보지는 않았다. 그리고 재생/멈춤과 음량 버튼도 제대로 동작을 한다. MFi 인증을 많지 않은 제품이라 언제 망가질지는 모르겠지만 , 아무튼 충전을 하면서 음악을 듣고 싶다면 이런 어뎁터도 나쁘지 않은 대안이다. 하지만 사람들이 이상하게 처다 볼수 있으니 주의하자. :-)



구매링크:  리모콘이 달리고 일자형 어뎁터($12.99)  리뷰 제품, 두 갈래의 케이블($8.53) 다른 제품



​ ​​마음에 드셨으면 아래 추천 버튼을 꾹 눌러주세요. :]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KraZYeom

출시일

iPhone이 처음 출시 되었을 때만 해도 WWDC에서 공개를 하였다. 첫 한국에서 iPhone 3GS가 출시 되었을 때만 하여도 미국 보다 무려 162일 뒤에 출시를 해서 다음달 폰이 아니라. 다다다다다음달 폰이 되었다. 하지만 iPhone 4s이후로 WWDC말고 Apple Event를 통해서 발표한 뒤로는 iPhone이 한국에서 더 빨리 출시가 되고 있다. 


iPhone 출시일 점치기에 매년 나오는 날을 기록을 하고 있는데, 최근 3년간은 미국에서 출시 후 평균 35일 뒤에 한국에서 출시가 되고 있다. 그리고 금요일이 대부분이다. 


이렇게 따져보면 대략적으로 iPhone 7은 10월 21일 금요일에 발매할 가능성이 가장 크다. 각종 커뮤니티에서도 14일 예약을 하고, 21일에 출시 할 것이라는 이야기도 많이 나오고 있다. 


발매가격

애플 제품의 발매가격은 예상하기가 아주 쉽다. iPhone 7s, 7+ 각국 가격비교에 여러나라에서 판매되는 가격을 비교 하였다. 기존 iPhone 6s계열이 여전히 판매가 되고 있기 때문에 기존 제품으로 역환산으로 가격을 구할 수가 있다. 

이렇게 계산을 하면 iPhone 7은 32기가 92만원, 128기가 106만원, 256기가 120만원이고, iPhone 7+은 7대비 같은 용량 100+20달러이다. 이렇게 계산을 하면 32기가 110만원, 128기가 124만원, 256기가 138만원이 될 것 같다. 


여기서 1-2만원의 차이가 있을 수 있긴 하다. 하지만 환율이 엄청나게 변동이 있지 않는 한 대부분 기존 애플 환율을 유지해서 발표를 한다. 나중에도 환율이 크게 변동이 있으면 추가 조정을 하기 도 한다. iPhone 6 때는 어마어마하게 가격이 변동 된 적도 있었다. 


작년 대비 128기가가 100달러 줄어든 느낌이 들고, 그리고 환율이 많이 좋아져서 미국에서 구매하는게 가장 싸긴 하다. 하지만 한국도 다른 나라 대비 비싼 것은 아니다. 


홍콩이나, 일본을 여행을 다녀오면서 구해 오는 것도 가격적인 면에서는 저렴하지만 모델명이 달라서 AS가 안 될 수도 있고, 일본판의 경우는 카메라 셔터음이 나오니 또 매력적이지 못하다. 내년에 애플 스토어가 들어오면 Apple Care + 적용 모델은 국가에 상관없이 적용 가능하기도 하다.



​ ​​마음에 드셨으면 아래 추천 버튼을 꾹 눌러주세요. :]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KraZYe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