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에어를 예약한 후에 후기를 엄청나게 찾아 다녔지만 12월 21일 태국으로 첫 출항해서 그런지 거의 글이 없었다. 다들 뉴스글 밖에는...

우선 진어에 사용되는 비행기는 B737-800 기종으로서 189좌석 입니다. 어떻게 생긴건지는 아래 그림! 참조!

기존 태국으로 가는 항공사들은 저녁에 출발해서 새벽에 떨어지면 호텔에서 그냥 1박을 날리고, 돌아 오는 비행기는 늦은 밤에 출발해서 새벽에 도착하는 구조였다.
하지만 진에어는 아래와 같이 아침에 출발하고 저녁에 돌아오는 그야 말로 군더더기 없다.
그냥 도착해서 호텔에서 짐풀고 오후에 나가 놀면 된다.

인천 9:20 출발   13:30  태국 도착 - 비행시간 약 6시간

태국 14:50 출발  22:00 인천 도착  - 비행시간 약 5시간


사람들이 궁금해 하는 기내식.
차디 차다. 갈때는 밥종류를 주고, 올때는 센드웨치 빵 같은 것을 줬다. -_-;
뭐 저가 항공이기에 어쩔수 없는 선택.

음료는 콜라, 쥬스, 물만 무료고 나머니 술종류는 약 5000원에 유료로 판매를 한다.

아이들은 위한 음식은 절대 없다. 이부분이 좀 아쉽다. 우유만 있었어도 참 좋았을텐데.


뭐 일등석이고 비지니스고 뭐고 없고 몽땅 189좌석이 이코노미. 좌석은 크게 불편하지 않다.
진에어 타다가 AsiaAir 탔는데 정말 진에어가 짱이다 라는 것을 느꼇다.


뭐 써비스도 괜찮고, 중간에 심심하다면 PSP Go라는 것을 4000원인가 5000원에 빌려준다. 시간때우기 그만~!
작은 비행기기에 화장실이 적은 편이다. 앞쪽은 하나, 뒤쪽은 잘 모르겠으나 스튜어디스 말에 의하면 3개라는 것 같았다.

화장실 자주 가는 사람은 아무래도 뒷쪽이 유리!


저가 항공이라고 불안해 하는 사람들이 많은데 불안해 하지 말라~! 가격도 저렴하고 꽤 괜찮은 것 같다.

우리 가족은 거의 1인당 50만원정도에 비행기를 예매 했다.

좀더 빨리 예매하고 운이 좋으면 정말 저렴하게도 예약을 할 수도 있다. :-)


ps. 같은 저가항공인 제주항공은 가격도 매리트가 없고, 시간도 완전 매리트가 없음. ㅠ-ㅠ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KraZYeom
진에어를 예약한 후에 후기를 엄청나게 찾아 다녔지만 12월 21일 태국으로 첫 출항해서 그런지 거의 글이 없었다. 다들 뉴스글 밖에는...

우선 진어에 사용되는 비행기는 B737-800 기종으로서 189좌석 입니다. 어떻게 생긴건지는 아래 그림! 참조!

기존 태국으로 가는 항공사들은 저녁에 출발해서 새벽에 떨어지면 호텔에서 그냥 1박을 날리고, 돌아 오는 비행기는 늦은 밤에 출발해서 새벽에 도착하는 구조였다.
하지만 진에어는 아래와 같이 아침에 출발하고 저녁에 돌아오는 그야 말로 군더더기 없다.
그냥 도착해서 호텔에서 짐풀고 오후에 나가 놀면 된다.

인천 9:20 출발   13:30  태국 도착 - 비행시간 약 6시간

태국 14:50 출발  22:00 인천 도착  - 비행시간 약 5시간


사람들이 궁금해 하는 기내식.
차디 차다. 갈때는 밥종류를 주고, 올때는 센드웨치 빵 같은 것을 줬다. -_-;
뭐 저가 항공이기에 어쩔수 없는 선택.

음료는 콜라, 쥬스, 물만 무료고 나머니 술종류는 약 5000원에 유료로 판매를 한다.

아이들은 위한 음식은 절대 없다. 이부분이 좀 아쉽다. 우유만 있었어도 참 좋았을텐데.


뭐 일등석이고 비지니스고 뭐고 없고 몽땅 189좌석이 이코노미. 좌석은 크게 불편하지 않다.
진에어 타다가 AsiaAir 탔는데 정말 진에어가 짱이다 라는 것을 느꼇다.


뭐 써비스도 괜찮고, 중간에 심심하다면 PSP Go라는 것을 4000원인가 5000원에 빌려준다. 시간때우기 그만~!
작은 비행기기에 화장실이 적은 편이다. 앞쪽은 하나, 뒤쪽은 잘 모르겠으나 스튜어디스 말에 의하면 3개라는 것 같았다.

화장실 자주 가는 사람은 아무래도 뒷쪽이 유리!


저가 항공이라고 불안해 하는 사람들이 많은데 불안해 하지 말라~! 가격도 저렴하고 꽤 괜찮은 것 같다.

우리 가족은 거의 1인당 50만원정도에 비행기를 예매 했다.

좀더 빨리 예매하고 운이 좋으면 정말 저렴하게도 예약을 할 수도 있다. :-)


ps. 같은 저가항공인 제주항공은 가격도 매리트가 없고, 시간도 완전 매리트가 없음. ㅠ-ㅠ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KraZYeom
프로젝트때문에 거의 제대로 쉬지도 못하고 야근에 철야에 가끔 주말 근무까지 쉬지도 못해서 몸과 마음 모든게 지쳐 있었다. 남편, 아빠가 지치다 보니 마눌님과 딸아이까지 지쳐 있는 상태.

그래서 남은 휴가 10일을 요령있게 쓰면 긴 휴가를 만들 수 가 있었다. 그래서 멀리 떠나기로 마음 먹었다. 몸과 마음의 충전을 위해.

필리핀, 코 사무이, 푸켓, 싸이판 등 후보 도시중. 마지막으로 꼽힌건 싸이판. 하지만 생활비가 비싸다는 소리에 태국쪽으로 마음이 기울고 있었다. 이젠 코 사무이냐 푸켓이냐.

코 사무이는 신혼여행으로 다녀 오고 해서 또 다시 가긴 좀 그랬다. 물론 조용하고 좋긴 하지만 다른 곳을 원했다. (난 코 사무이는 결혼전 여행과 신혼여행으로 2번 가본 상태...)

그래서 결정 한 곳은 푸켓!!!

하지만 이것 또한 만만하지 않았다. 건기인 푸켓은 엄청난 성수기 였다. 비행기, 호텔, 물가 모든게 최상인 상태. 흑흑. 그리고 비행기 자리 또한 나지 않는 상태. 거의 포기를 하고 다시 싸이판으로 마음이 기울때쯤 발견한 진에어! 오홋! 저가 항공을 발견했다.

저가 항공인 만큼 또 사람들에게 인기가 있었다. 인천 아침 출발, 인천 저녁도착 이라는 엄청난 매리트가 있었다. 대부분의 항공사는 저녁 출발에 새벽 도착 이러한 시간때문에 출국 귀국 날짜를 보통 2일빼먹게 되는데 이런 단점이 없어서 참 좋았다.

후후후후...

비행기가 정해지니 호텔 결정은 일사천리! 3박은 방콕, 3박은 좋은 호텔, 4박은 중급 호텔, 1박은 귀국전 방콕.
그리고 환전까지!

짐싸기는 대부분의 짐은 다윤이의 짐으로 구성했다.
난 티셧츠 3벌, 바지 입은거 포함 2벌( 1벌은 결국 입지 않았다...)

그리고 오고갈때 차를 어떻게 할지 고민... 겨울이기에 여름인 태국인것을 대비해서 옷 보관도 문제...

결국 장기 주차를 하기로 했다. 약간의 돈은 더 들긴 하지만 옷 보관 문제가 해결 되서 만족 스러웠다.

장기 주차 요금은 인천 공항 페이지에 들어가면 계산해준다. 11박에 67000원인가.. 가물가물...

암튼 마음을 조리던 모든 준비는 끝! 이젠 떠나기만 하면 된다!!!!

아참! 면세점 쇼핑도 있구나... 집사람 친구들이 화장품을 마구 구입하는 바람에 짐의 무게는 엄청나게 늘어남
ㅠㅠ 흑흑. 신라 인터넷 면세점이 20% 할인되서 저렴하게 구입해서 만족 스러움. 그리고 뽀너스 상품까지 주고. ㅎㅎ

이젠 떠나자~! 얏홍~!!!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KraZYeom
엔화가 고가인데도 불구하고 가족 여행을 떠나기로 했습니다. 
여차여차 해서 싸게 항공권과 숙박을 구해서 너무나 좋군요. :-)
이번에 안떠나면 언제 휴가를 낼 수 있을지 몰라서요. 그래서 엔화가 고가인데도 불구하고 갑니다. OTL
엔화가 고가여서 좋은점은 쇼핑의 지름신을 물리칠수 있다는 점이죠! 하하하. 

한국이 일본보다 더 싸요~! :-) 작년까지만 해도 거의 한국이 세계 최고의 물가를 자랑했느데 말이죠.

여행을 가서 1년치 휴식을 먼저 취하고 와야겠어요. 흑흑. 3년간 죽었다 생각하고 있어야 겠습니다. 

맛있는거도 먹고 관광도 하고 친구 마리도 만나고... 히로도 만날수 있으면 더 좋겠지만요. 
쇼핑도~~ 마구 하고 싶지만... 안타깝게 ㅠㅠ 그냥 구경만 해야겠네요. 

여행전 이 설레임은 언제나 좋군요. :-)
신고
Posted by KraZYeom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허브나라 농원을 마치고, 다음 코스인 양떼 목장으로 향했죠.
양은 제가 정말 정말 좋아하는 동물 중 하나입니다. 양을 보면 가슴이 벌렁벌렁 설레일 정도 입니다. :-)
제 꿈이 '뉴질랜드에서 넓은 초원에서 양을 치며, 마눌님과 아이들과 함께 뛰어 노는 것'입니다.

아무튼 허브랜드에서 차로 30~40분 걸려서 도착을 하였죠.

운영시간은 6시 30분 까지였습니다. 하지만 5시 30분까지만 입장 허용!
둘러 볼려면 약 1시간은 걸리거든요. :-)

건초주기 체험 티켓(입장료)는 성인 3000원!


갔던 날이 날씨가 흐리고 약간 쌀쌀해서 그런지 많은 사람은 있지 않았습니다. 8월, 휴가 기간에는 양보다 사람이 더 많다고 합니다.

산을 오르락 내리락 하고... 마지막에는 입장권으로 건초랑 바꾸어서 양 건초주기 체험을 하는거죠!
양에게 건초를 줄때~ 그 느낌은~ 캬~ 너무나 좋았어요. 양의 따뜻한 숨결이 저의 손에 느껴졌죠.

그리고 양들이 가끔 서열싸움인지는 모르겠으나... 퍽퍽! 소리를 낼정도로.. 머리 박치기 싸움을 하더군요. 허허;;

새롭게 안 사실은... 양의 그것은... ㅠㅠ 너무나 컷어요. 땅콩도 아니고 호두알도 아니고....... 아기 머리만한 크기... 덜덜...


하루짜리 데이트 코스로 '허브나라'와 '양떼 목장' 강추 입니다!!! :-)
신고
Posted by KraZYeom
사용자 삽입 이미지

12시가 되자 마자 몰래 준비 해두었던 케잌에 불을 켜고
생일 축하합니다~를 불러줬습니다.
미돌양의 두 뺨엔 ㅠ-ㅠ이 흘렀다는 소문이 돌기도 하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항상 20살의 느낌을 가진 다는 의미에서 장미꽃 20송이를 준비했습니다.
늙어죽을때까지 20송이!!!
셀카 아닌척 하는 미돌양 ^^b

셀카 아닌척 하는 미돌양 ^^b

차를 타고 허브나라로 이동하는 중이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허브나라 농원 입구!!에 들어슨 미돌부부.
먼가 깜찍한 느낌이 팍팍 들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친절희 아주머니께서 돈을 띵구고 입장할까봐 일일이 돈을 받아 주셧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긴 허브나라 농원이다! 라고 생각들게 사진을 한방 찰칵 찍어 주었습니다.
촛점이 앞쪽 돌에 맞아서 약간의 낭패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런 어처구니 없는 사진을 봤나? --?
이해 못하시면 바보 ㅠㅠ
사용자 삽입 이미지
허브나라는 이런 모습이죠. 엄청난 종류의 허브가 빽빽히 있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코스모스도 여기 저기 피어 있었고
꿀벌도 열심히 일을 하고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각각의 소주제로 꾸민 정원들도  여러군데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양이만 나오면 살짝 미치는 우리 마눌님
창밖으로 저를 열심히 찾고 있죠~
'미돌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 또한 미돌양을 찾아 본거죠...
=ㅁ=;
죄송합니다. 제가 등장해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힘이 들때면 중간중간에서 쉬어주시는 센스도 필요 합니다.
은근 넓거든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새집이라고 적어 놓은 기차 모양의 조형물에
진짜 새가 있나...
열심히 살피는 미돌양... ㅠㅠ
사용자 삽입 이미지
2시가 넘어가자
배가 고파오기 시작 했습니다.
이제 30분밖에 못봤는데 말이죠.
OTL
정면 샷을 찍자, 부끄러워 하는군요.
흐흣~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밥을 먹을때는 열심히 먹어야 합니다.
밥속에도 여러종류의 허브가 많이 있습니다.
말이 허브지... 그냥 식용풀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새집 앞에서도 한컷 찍어주시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름 작품 사진도 찍어 볼려고 노력도 하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돌양도 함께 작품 사진에 동참 하기도 하였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삼각대를 들고 오지 않아서...
둘이 찍은 사진은 달랑... 2장뿐... --;
지나가던 이의 도움을 받아서 찍어 보았습니다.

바로 전에 사진을 잘못 찍어 줘서 그런지...
바보 멍텅구리 ㅠㅠ 처럼
촛점을 위에 푯말에 맞추어 버렸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새들도 밥을 먹고 졸린지...
꾸벅 꾸벅 졸고~있었죠.
솔로지옥, 커플 지옥...
유부천국!!!
입니다... 하핫~

저 멀리서
'미돌군 사랑해!!!'라고 포즈를 마구 날려 주었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건 허브야!!! 라고 지적하고 있는데...
눈의 방향을 따로따로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양이 모양이 나오면 찍어 주는 센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차들도 열심히 달려주고 있었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둘러 보다 보니...
다음 여행지인 '양떼 목장'에 가기 위해
발걸음을 옮겼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표지판도 안녕히 가라고 말을 하고 있죠!
바이바이!!!

허브나라... 나름 커플들이 사진찍고 재미있게 보내기 좋았습니다.
심지어 게이 커플 처럼 보이는 커플이 있기도 하였죠.

솔로분들은 한명 잡아서 가보세요!!! :-)
신고
Posted by KraZYe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