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ogle의 abc.xyz 이스터에그

Google이 어제 alphabet 지주회사를 만들었다는 소식이 있었다. abc.xyz는 Alphabet의 공식 사이트이다. 

들어가보면 간단하게 페이지가 구성되어 있고, 빨간색 글씨로 more이 있다. 이것을 클릭하면 장문의 글이 나오고 또 주절주절 뭔가 설명이 되어 있다. 

여기서 . 하나가 실리콘 벨리에서 구글 역할을 하는 hooli.xyz로 링크되어 있다. 한번 찾아보면 재미있을 것이다. :-)

쉽게 찾는 방법을 알려드리자면 문장에서 drone을 검색한뒤 그 문장 마지막 . 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KraZYeom

구글 카드 보드 2015 개봉 동영상 및 사용기

운 좋게 구글 카드보드 2014, 2015 버전을 입수 했습니다. 둘 다 작년과 올해 Google IO를 다녀오신 분이 각각 선물로 주었습니다. 안드로이드 단말은 갤럭시 노트 2밖에 없어서 카드보드 2014 버전에서는 사용하기가 좀 불편했습니다. 버튼이 눌린다거나 고정되지 않아서 스마트폰이 움직였습니다. 그리고 다양한 VR 앱이 나와있긴 했으나 iOS 버전은 공식앱은 지원하지 않았습니다.

2014 버전이나 2015버전의 원리는 같습니다. 스마트폰의 절반을 나눠서 동시에 시점이 살짝 어긋난 영상을 보여줍니다. 매직아이 보듯이 보면 입체감이 있게 보입니다. 자세한 원리는 논문등을 찾아보세요. :-) 


개봉영상


2015 vs 2014

왼쪽이 2015년 버전이고 오른쪽이 2014년 버전입니다.

2014 버전은 정말 비조립상태에서 여러단계의 조립과정을 거칩니다. 그리고 화면이 큰 스마트폰을 제대로 지원하지 않습니다. 또 버튼 방식이 철을 클릭하는 형식으로 움직여서 그 자기장의 변화감을 스마트폰에서 관찰하게 되는데 폰에 따라서 정확도가 떨어집니다. 


크기가 작다보니 안경낀 사람은 렌즈와 눈과의 거리가 있어서 제대로 촛점을 맞출수가 없어서 VR 느낌이 덜 납니다. 


2015 버전은 대부분 조립이 완성된 상태입니다. 정말 간단하게 3단계만 거치면 조립과정이 끝납니다. 그리고 6인치 화면의 스마트폰을 지원합니다. 

아이폰 6+도 크기에 딱 맞습니다. 버튼방식이 아래 그림과 같이 정전식으로 바뀌었습니다. 오른쪽에 클릭을 하면 가운데 부분이 움직여서 스마트폰에 터치를 하게 됩니다. 그리고 렌즈가 커지고 심도가 높아진 느낌입니다. 안경을 끼고 착용을 해도 이질감이 들지 않습니다. VR의 느낌이 더 있습니다. 



애플리케이션 테스트

다양한 앱들이 출시되어 있습니다. 구글 공식 카드보드 앱은 iOS와 Android 기능이 살짝 다릅니다. 안드로이드의 기능이 좀 더 좋습니다. 스트리트 뷰와 같은 AR 보다 다른 방식의 AR 앱을 찾고 있던 도중, iOS와 안드로이드를 동시에 지원하는 앱을 발견했습니다.

Insidious VR on the App Store on iTunesInsidious VR – Android Apps on Google Play

내용은 정확하게 잘 모르겠고, 실행을 하면 공포느낌이 납니다. 사운드를 최대로 하거나, 더 현실감 있게 진행을 하려면 이어폰을 끼고 하면 정말 무섭습니다. 오큘러스 느낌보다는 덜하지만 확실하게 VR의 3D 느낌이 납니다. 


성인물은 ... 아이폰의 용량이 부족하여 테스트를 해보지 못했습니다.

이어폰을 끼고 테스트를 해보니 현실의 100%느낌은 아니지만 정말 처음 접하는 새로운 느낌입니다. 더 이상 자세하게는 밝힐수 없으나 꽤 성공적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결론


VR 에서 가장 중요한것은 (3D) 오디오입니다. 2D 오디오 보단 3D 오디오로 되어 있으면 더 현실감이 있을겁니다. 음성이 있냐 없냐 차이로 경험의 차이가 확 달라집니다. 공포는 더 공포 스럽게.  성인물은 더 성인물 스럽게…..


그리고 시점과 동일한 몸의 위치? 자세?도 아주 중요합니다.  공포물에서 서서 있는 상태면 서 있어야하고. 성인물이 누워있으면 같이 누워 있어야합니다. 자세가 다르면 이질감이 들어서 몰입을 할 수 없습니다. Insidious VR 공포물 테스트를 새벽에 하다가 소리 질렀습니다. OTL 


구글 카드보드가 단순 취미를 넘어서 다양하게 사업에 확장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저렴하게 보이는 카드보드도 있지만 설계도를 공개한뒤로는 퀄리티 있는 카드보드도 많이 쏟아져 나옵니다. 그리고 카드보드 for Unity SDK를 공개했고 JUMP까지 엮인다면 정말 다양하게 응용할 수 있는 컨텐츠들이 많이 쏟아져 나올 것 같습니다. 사실 지금도 다양한 컨텐츠 들이 나왔습니다. 


갈길은 아직 멀긴 멀었습니다. 지금 해상도로와 픽셀로는 정말 리얼한 느낌을 살리기는 힘듭니다. 볼록렌즈로 확대해서 보기때문에 이질감이 드는것도 사실이구요. 


아직은 스마트폰의 성능이 딸려서 크게 앞서 나가지 못하고 VR느낌만 나지만 하드웨어 성능은 하루하루가 다르게 발전하기 때문에 2년내로 괜찮은 컨텐츠 물이 쏟아져 나올지 않을까 기대해봅니다. 


특히 교육용 VR 시장에서는 오큘러스나 애플보다 훨씬 앞서 나갈것 같습니다. 성인용 VR 컨텐츠 시장도 특히 일본에서 성인게임과 성인 영상 컨텐츠를 빨리 보급하길 기대합니다. 힘내라 일본.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KraZYeom


지난 Google I/O 2011 에서 정식 출시후 개발자들에게 구글 크롬북을 받을 수 있는 관련 소식을 전해 주기로 했는데. 드디어 어제 공식 소식이 @googleio 를 통해서 알려졌습니다.

 전 어쩌다가 보니... 조금 미리 알았습니다. 공식적으로 알게 되니  '정말 올까???' 라고 생각 했던 걱정이 없어지네요...
 
몇몇 사람들이 과연 크롬북이 성공을 할까? 라고 의심을 하는 사람이 많은것 같습니다. 
저도 받게 되면... 개인적인 입장으로 써야하기때문에... 20%도 제대로 활용을 못 할 것 같아서 판단을 하기 힘듭니다.

전 가능성에 조금 더 무게를 주고 싶네요.
이유는 예전에 포스팅 했던  Chromebook 에 대한 나의 생각이런 이유를 들고 싶습니다. 
아무튼 땡큐 Google 입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KraZYeom

남들 보다 항상 앞서 가게 하는 원동력은 '고정관념'을 깨는 것 부터 시작 하는 것 같다.
그리고 1위라는 곳에 올라 갔어도, 안위 하는게 아니라 더 앞서 나갈려고 '개발'을 하는 모습이
지금의 구글이 있었지 않나 싶다.


신고
Posted by KraZYeom
나는 구글의 개인화 홈페이지를 쓰고 있다.
북마크를 구글에서 해놓고, ToDo 그리고 기타 등등을 구글 개인화 홈페이지에서 보고 있다.

어제 바로 약간의 업그레이드가 되었다.

바로! 스킨기능~!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산뜻하게 바뀌는 모습을 볼수 있다. 그리고 위치를 입력하면 시간에 따라 스킨이 바뀐다.
이런 센스쟁이 같이라구!

신고
Posted by KraZYeom
TAG 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