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 6 Plus?, Be Touch 2 리뷰

현재 iPhone 6+를 사용하고 있다. 하지만 16기가 제품인 관계로, 비만인 사람들이 물만 먹어도 살찐다고 말하는 것처럼, iPhone 6+로 가끔 사진 찍는 것 외에는 정말 아무것도 하지 않는데 매번 용량이 꽉 찼다는 메제시가 뜬다. 


다시 용량 큰 아이폰을 사기엔 너무 부담스러웠다. 조만간 신제품이 나올지도 모르고 말이다. 안드로이드 폰에는 대부분 외장 메모리로 저장공간을 확장할 수 있고, iCloud는 매달 $3.99을 내면서 200기가를 사용하고 있었는데, 안드로이드에서는 무료로 구글 포토를 사용할 수 있으니 안드로이드 폰으로 넘어가길 결심을 했다.


이런 단순한 생각은 정말 경기도 오산이었다. (-_ -); 그리고 난 좀 심각한 애플빠이고 집에 모든 기기는 애플 제품인 것을 까마득하게 잊고 있었다. 


많은 안드로이드 폰이 있지만 가격도 중요했다. 한국 제품들은 대부분 고사양이면서 너무 비 싸다. 차라리 아이폰을 새로 사는 게 나을 정도로 비쌌다. 


우연하게도 자주 가는 사이트에서 '이것은 아이폰 6 플러스가 아닙니다'라는 문구를 보았고. 가격도 참 착했다. 아래 그림처럼 괜찮은 하드웨어 스펙에 가격은 고작 $229이었다. 약 25만 원. 그리고 초기 구입자 1만 명에게 $179.99에 50불 저렴하게 판매하고 있었다. 일단 생각을 안 하고 예약을 걸었고, 근 한 달만에 도착했다. 무료 배송이었으나 약 $5의 추가금을 내고 UPS로 받았다.

구입링크 : http://s.click.aliexpress.com/e/V7iim6AyR 무료 배송이기에 엄청나게 오래걸린다. 책임못짐 -_ -; 구매할수 있는 다른 곳도 많음.




언박싱

정사각형 모양의 검은색 박스를 열면 제일 먼저 눈에 들어오는 게 스마트폰 본체이다. 뾱뾱이로 고급스럽게 포장되어있다. 그리고 충전기, 이어폰, 마이크로 USB 케이블, 액정 보이 필름과 얇은 매뉴얼이 전부이다. 뭐 다른 스마트폰도 다 이런 구성이니 별 차이점이 없다. 



케이블이 일명 칼국수 모양에 정리를 편리하게 할 수 있는 것이 달려있다. 생각보다 편하다. 


뾱뾱이를 벗겨내고 Be Touch 2를 꺼내니 정말 아이폰과 비슷하다. 아래의 터치 ID를 베낀 uTouch와 옆면은 이렇게 대 놓고 베껴도 되나 싶을 정도이다. 무게도 160g인가 밖에 안 해서 가볍다. 다른 스마트폰처럼 뭐 전면 카메라, 후면 카메라 옆엔에 전원과 볼륨 조절 버튼이 있고, 아래는 마이크와 스피커, 위에는 충전 단자와 이어폰 단자가 있다. 


특이한 점은 액정 보호 필름이 먼저 붙어 있다. 보통 스마트폰들은 그냥 정말 생상단계에서 액정을 보호하는 필름인데, 이것은 (성능은 좋지 않지만) 판매하는 필름이다. 그위에 얆은 액정 필름을 보호하는 필름을 벗겨내고 그냥 보호필름을 따로 붙일 필요가 없다. 


아래에는 다른 안드로이드 폰처럼, 메뉴와 백버튼 하드웨어 키가 있다. uTouch는 홈 버튼 역할도 한다. 뒷 케이스 커버를 정말 힘들게 열면... (정말 안 열린다) 신기하게도 2개의 소캣이 보인다. 1개는 micro sd카드 소켓, 하나는 micro USIM, 다른 하나는 일반 USIM 소켓이다. 중국에서는 Dual 유심을 많이 사용하는데 Be Touch 2 폰도 듀얼 유심을 지원한다. 



출장을 많이 가거나 하는 사람들이 본인의 한국 유심과 현지 유심을 같이 사용하면 좀 더 편하게 전화를 사용할 수 있다. 


전원을 넣고 부팅을 하니, 그냥 여타 안드로이드 5.1의 랄리팝(롤리팝 아니다...)과 다를바 없다.... 끝. 





평가

성능을 해야 하는데 그냥 넘어가기로 한다. 일단 홈페이지에 공지되어 있는 것 보다는 막상 사용하니 떨어지는 느낌이 든다. 아이폰 사용을 하다가 안드로이드를 사용해서 그럴 수 도 있다.


사진도 아이폰 6와 비교해서 아주 떨어지지는 않지만 뭔가 아쉽다. uTouch도 엄청 잘될 줄 알았는데 생각보다 잘 안 되는 것도 아쉽다. 하드웨어 자체는 좋은 편인데 안드로이드와 하드웨어 같의 최적화가 아직 덜 된 느낌이 많이 든다.


하루 정도 메인폰으로 사용해보려고 노력했지만, 반나절 만에 다시 16기가의 아이폰으로 돌아올 수밖에 없었다. 모든 서비스를 애플 위주의 서비스를 사용하고 있는지라 어쩔 수 없었다. 


내가 안드로이드 유저라면 비싼 제품의 국산 제품을 살 이유가 있을까?라는 생각이 든다. Be Touch 2뿐만 아니라 성능도 괜찮고 가격도 싼 5인치 대의 페블릿 제품들이 중국에서 하루가 다르게 쏟아져 나오고 있기 때문인다. 


안드로이드는 그냥 시스템에서 언어만 한국어로 설정하면 바로 한국어로 싹 바뀐다. 그리고 구글 플레이 스토어에서 한국어 키보드만 하나받아두면 다른 한국 제품과 다를바 없다. 게다가 미리 설치되어 있는 쓰레기 같은 애플리케이션도 없다. 


은행 어플도 다 잘 돌아가고 대부분의 앱들이 잘 돌아간다. 시럽앱만 등록되지 않는 기기라고 하면서 실행이 되질 않았다. 결제 시스템이 내장되어 있어서 그런 것 같은데 많이 불편하다.

저렴한 안드로이드 폰을 찾으면 중국 또는 대만 제품을 한 번 찾아보시라. 정말 생각보다 꽤. 괜찮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KraZYeom


멀티탭 2개, 블루투스 스피커 1, 블루투스 스피커 2, 선풍기 3개, LED 등 1개, 스마트 소켓 1개, 게임 콘트롤러 1개가 며칠전에 도착했습니다. 기어베스트: $14.25  에서 구입했습니다. 모두다 샤오미 마크인 mi가 떡하니 찍허였습니다. 샤오미 제품을 정말 많이 구입했지만 이건 일부분일 뿐입니다. 언젠가 다 구매하고 말테야...


이번것은 실수는 쯤은 아니고 샤오미가 이런것도 판다라는 정도로 알려주는 포스팅입니다. :] 


개봉

멀티탭이 뭐 별거 있나요? ... 박스속에는 그냥 멀티탭 달랑 하나 들어 있습니다. 메뉴얼 같은게 하나 있긴해요. 



흔히 볼수 있는 OO형 소켓, 11형 소켓, 3개 달린 소켓을 꽂을 수가 있습니다. 문제는 아웃렛과 연결하는 부분이 3개짜리 소캣입니다. 다행하게도 판매자가 돼지코를 제공해줍니다. 근데 왜 2개 주문했는데 1개 주는지는 의문.


그리고 전원을 on/off 할 수 있는 버튼이 있습니다. 은은한 하얀색으로 불이 켜지고 꺼집니다. 


250V까지 지원합니다. 한국에서 사용하는데 전혀 문제가 없습니다. USB는 3개 5V에 3개 총합이 최대 3.1A지원하고, 1개는 2.1A까지 지원합니다. 고속 충전 가능합니다. 


평가

흔한 멀티탭을 굳이 샤오미것을 비싼돈 주고 사는지 이해가 안 가시는분들도 계실겁니다. 많은 분들이 미국/일본/중국에서 IT기기를 많이 구입해서 사용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대부분 프리볼트이긴 하나 11형 플러그를 사용하는 제품입니다. 그래서 OO형 돼지코를 일일이 하나씩 구입해서 사용합니다. 그리고 집에 USB 충전 제품들이 많은데 일일이 USB 충전기를 몇개씩 꽂아서 충전을 합니다. 

이런 부분을 해소하기 위해서 멀티탭을 구입했습니다. 아울렛에 연결하는 부분만 돼지코를 연결하고 나머지는 11형 제품 또는 USB를 그냥 꽂으면 됩니다. 1개 최대 2.1A까지 지원해서 테블렛 같은 제품도 충분하게 충전이 가능합니다. 


일일이 돼지코를 꽂지 않아도 좋긴 하나, 충전기 크기가 큰경우에는 멀티탭의 간격이 좁아서 2개자리를 차지 할 수 있다는 단점도 있습니다. 


어느 정도 귀찮음을 해결할 수 있는 용도로는 딱인 것 같습니다. 하지만 가격이 약 2만원인 것은 함은정입니다. :]


구입처


알리익스프레스에 링크: $17.99 ~ 다양한 곳에서 판매하고 있으니 저렴하고 믿을만한 곳에서 구입하면 됩니다. 단, 무료배송이 2-4주 걸리니 그냥 잊고 계셔야 할지도 모릅니다.

기어베스트: $14.25 




맘에 드시면 아래 추천 버튼 꾹 눌러주세요. :]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KraZYeom


프롤로그

다들 애플 와치 리뷰 쓸 때, 저는 페블 타임을 이제야 받았습니다.


http://amzn.to/1ISTHYH  페블 타임. 아마존에서 세일 하네요.  $129.99 무려 35% 70불 할인. 항상 처음 산 사람만 뒷통수 치는 페블.


페블은 처음 접한것은... 킥스타터에서 펀딩을 시작한 페블을 2012년 4월 어느 날 웹페이지에서 확인했습니다. 엄청 마음에 들어서 10명과 함께 공구를 했습니다. 그 때 10명이서 구입을 하면 각각 $100에 구입을 할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잊고 지내고 있으니 1년 뒤에 검정 페블만 도착하였습니다. 저는 빨간색 페블이었고 빨간색 페블은 더 나중에 받을 수 있었습니다. ​​ Google IO 13 참석 중에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리는 페블 1주년 파티에도 참석을 했습니다. 이런 저런 선물도 받고 CEO의 자신감 넘치는 키노트도 들을 수 있었습니다. 



​ 하지만 그때 당시에는 한글화도 되지 않고 해서 페블을 받자마자 한 번 앱을 만들어보고 바로 팔아버렸습니다. 그 뒤로 다양한 한글 펌웨어가 나오고 2년이 넘게 지난 지금은 2년 전 하드웨어 지만 다른 사람들은 아주 만족 하고 사용하고 있습니다. 


​​ 일단 e-Paper여서 배터리 사용량이 정말 적습니다. 비슷한 e-Ink를 쓰는 킨들의 경우에도 화면에 뭔가 나오고 있지만 그 상태에서 디스플레이는 배터리를 소모하지 않습니다. 부분만 갱신될 때만 사용하는 거죠. 일반적인 디스플레이들은 화면의 소자 하나하나와 백라이트 등이 엄청난 배터리 소모를 합니다. 


​​ 그리고 페블은 하드웨어 스펙이 정말 낮기 때문에 배터리 소모가 적기도합니다. 하지만 정말 극악의 하드웨어 임에도 불구하고 2년이 지나니 거의 최적화가 되었고 다양한 앱들도 나왔습니다.


​​ 그 뒤로 다시 Pebble의 다음 버전인 Pebble Time이 킥스타터에서 똑같이 2015년 2월 25일에 펀딩을 시작했고 킥스타터 역사상 1등으로 펀딩을 마침으로서 또 다시 성공적인 펀딩을 이끌었습니다. 이번에는 사전에 준비를 많이 해서 1년이란 시간이 걸리지는 않았습니다. 


​​ 하지만 구입을 고민하고 있는 시간에 대기 순번은 밀리고 색상을 빨간색으로 선택하는 바람에 또 배송 순번이 밀렸습니다. 아무튼 3월 28일 펀딩을 했고, 6월 30일 한국으로 배송을 받았습니다. 5월 배송 시작 후 1개월 만이었습니다. ㅠㅠ ​​

개봉

​ ​​페블 처음 버전과 비슷한 패키징입니다. 이런 패키징은 아마존 킨들이 먼저 시작한 것 같습니다. 딱 받아보는 순간 킨들의 패키지 언박싱할 때 느낌과 동일했습니다. ​​​

​​​​​구성물은 정말 단출합니다. 페블 타임 본체, 충전 케이블 그리고 매뉴얼과 워런티 종이. ​​​ 

​​기존 페블은 옆면에 충전을 할 수 있었는데, 페블 타임은 바닥에 충전 단자를 두었습니다. 추후 애플 와치처럼 독이 나올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그리고 이번이 두 번째 펀딩이라서 CHAMPION이라는 문구가 적혀있습니다. 그리고 30미터까지 방수가 됩니다. 

​​​​ 아이폰과 화면 밝기를 비교하면 안되겠지만, 기존 페블은 검은색을 진하게 표현했다면 이번 페블 타임은 모든 색상이 약간 파스텔톤으로 연한 느낌이 듭니다. 이 부분은 아쉽지만 칼라 e-Paper의 한계이기 때문에 어쩔 수 없는 것 같네요. 두께도 애플와치와 비교하면 살짝 얇습니다. 

​​​​ 앱을 설치를 하면 기존에는 거의 흑백으로 구성되어 있었는데 이제는 모든 구성들이 파스텔톤으로 바뀌었습니다. ​​​



간단한 사용 영상​

​평가

​​아직까지 100% 모든 한글은 지원을 하지는 않지만, 서드파티 펌웨어로 한글화 까지 마치니 노티 등 확인 용으로 딱 좋은 것 같습니다. 파스텔톤의 느낌이 나니 더 좋습니다. 애니메이션 부분도 강화가 되어서 좀 더 예쁩니다. ​



​​ 애플 와치를 2달간 사용하면서 항상 조심 스러웠던게 배터리 때문에 앱 등을 자유롭게 사용을 못하고 집에 오면 꼭 충전을 해야 한다는 강박관념이 있었습니다. 표준 충전방식이 아니기 때문에 멀리 갈 때나 충전을 집에서 하지 못할 환경에서는 충전 케이블도 가지고 다녀야 했고, 어쩌다가 배터리가 없으면 그냥 초록색 시계로 밖에 사용할 수 없었습니다. 


​​ 하지만 페블은 기존 페블도 그랬고 배터리가 1주일 갑니다. 그냥 장난 스런 앱들도 마구 가지고 놀아도 며칠은 거뜬하게 버팁니다. 

​​ 애플 와치가 시계 느낌이 난다면 페블 타임은 장난간 스러운 가벼운 시계 느낌이 납니다. 애플빠+개발자인 저로서는 두개다 선택을 하고 싶지만 양쪽 팔목에 각각 시계를 차고 다니거나, 한쪽 팔목에 2개의 시계를 차고 다니면 주변의 시선이 두려운 건 사실입니다. 

​​ 디자인, 디스플레이 색감 등등은 당연히 애플이 압도적으로 좋습니다. 하지만 배터리가 차치하는 비율이 크기 때문에 애플의 손만 들어주기는 힘들것 같습니다. 

​​ 이번 페블 타임은 조만간 제 손을 떠날 것 같지만, 7월 또는 8월쯤에 페블 타임 스틸이 도착하면 어떤 제품이 제 손목에 있을지는 제 자신도 모르겠습니다. 조금 고급 스런 시계줄과 배터리도 페블 타임보다 3일 더 가서 10일까지 사용이 가능합니다.

​​ 일단 페블 타임 스틸이 오는 날이 기다려지네요 :]

​​

마치며

​​ 페블 CEO인 Eric Migicovsky가 1주년 키노트 때 남긴 말로 마무리하려고 합니다. 


​​ "Big Things Have Small Beginnings"


​​ 애플과 구글의 큰 경쟁 속에서도 나름 차별화를 가지며 성장해가는 모습이 참 좋습니다.


http://amzn.to/1ISTHYH  페블 타임. 아마존에서 세일 하네요.  $129.99 무려 35% 70불 할인항상 처음 산 사람만 뒷통수 치는 페블.


​ ​​마음에 드셨으면 아래 추천 버튼을 꾹 눌러주세요. :]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KraZYe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