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셜커머스'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1.01.24 쇼셜커머스? 지랄마라 쇼셜차때기 홈쇼핑이다. (1)
  2. 2010.11.02 쇼셜 커머스의 문제점
소셜커머스 판매로 대박내고서 제 아버지 식당은 망했습니다.

다음 아고라엔 위 링크와 같은 링크가 떳따. 예전 부터 우려하던 일이 이젠 슬슬 현실로 나타나고 있는거다. 

(자작극이라고 밝혀져서 삭제합니다.)

왜 쇼셜차때기냐고? 
TV 홈쇼핑과 무슨 다른 차이냐. 이쁜 사진으로 엄청나게 꾸미고 말만 그럴싸 하게 써넣고.
요이땅~ 몇명 안남았습니다~ 빨리 사세요~ 안사면 후회합니다~

그래서 많은 사람들이 엄청난 피해를 보고. 
그리고 반품은 절대로 안된다고한다. 

나도 반품을 한적이 있고 반품 한사람 여러사람 봐 왔다. 
그냥 고객이 우습고 쉬우면 안되고, 더럽고 까다롭게 하면 반품 되는거다. 

반품 프로세스가 전혀 없다고 해놓고 반품해주는건 뭘까? 


사실 작년 7월쯤 해서 지금 처럼 우후죽순처럼 100여개의 업체가 있기전 쇼셜커머스 업체를 조사, 분석을 한 적이 있다.  시장도 매우 컸고 발전 가능성도 매우 좋았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고 게시판이나 내가 직접 겪어 본 바로는 정말 없어졌으면 하는 서비스이다. 
우리나라에선 더욱더. 

쇼셜커머스(라고 쓰고 쇼셜차때기 홈쇼핑이라고 읽는다.)의 대부분 제공되는 것은 식당, 피부케어 등. 
제품을 판매하는 것은 거의 없다. 있다고 해고 재고떨이를 그냥 원가에 파는거다.  좋거든, 반품 환불도 못하게 꽁꽁 막아주니. 

특히 우리나라 서비스 물가가 안그래도 선진국과 비교해서 엄청나게 싼데 여기서 50%를 때리면 서비스 제공 업체들은 죽으라는 거다. 특히. 서비스 업체중 '식당'은 더 죽을수 밖에 없다.
점점 그 결과가 나오고 있다. 

그래서 그런지 이런 서비스 제공 업체도 머리를 굴린다.

정상 메뉴와 다른 메뉴를 내놓거나. 
그리고 쿠폰을 내밀면 그때 부터 서비스는 달라진다.  (위 두사건은 흔히 일어난다.)
어이 없는건 분명히 음료를 권하고 나중에 음료 가격이 따로 매겨진다. (직접 겪었던 일)

애인이나 연인이 이런 업체에 쿠폰을 들고 방문 했다고 생각해보자. 
끔찍하다. 더러워서 그냥 정상적인 돈 주고 먹을테다. 

비록 정상적인 돈을 주고 먹는건 아니지만, 쇼셜차때기 써비스 업체에 돈을 줬는데도 불구하고 제대로된 서비스를 받을 수 없다. 

쇼셜차때기 서비스, 한푼 아낄려다가 기분 잡치지 말고 그냥 정상 가격에 정상적으로 먹는게 제대로 된 서비스를 받을 수 있습니다. 


최근들어는 100여개 이상의 쇼셜커머스(라고 불리고 싶어하는) 업체가 있다. 
문제는 이놈들이 제대로 서비스 업체를 조사 안하고 자기네 수익 얻기에 바빠서.
서비스 업체들은 선입금 받고 냅다 튀어 버리고~ 이상한 메뉴를 제공하는 곳도 생겨도 제대로 조치를 안해주는 곳도 많다. 

심지어 대통령한테 끌려간 국내 1위 업체 Txxx회사도 이러한 경우가 생기는 것도 봤다. 
몇달전엔 2위 업체와 1위업체 끼리 짜고 치는 고스톱도 있었고,  2위업체는 대국민 구라를 한적도 있었죠.

그들에겐 소비자는 그냥 봉이다. 50%싸게 먹을려고 하는 봉. 

또 한번 더 이야기 하지만.
그냥 정상가에 먹읍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KraZYeom
지금과 같은 쇼셜 커머스는 이제 막 자리를 잡을까 말까 한 상태이다. 
거의 매출 부풀리기에 혈안이 되어 있어서 구매후 1개월 내로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업체의 서비스 질이 좋지만
그 이후로 부턴 관리가 제대로 안되서 그런지 서비스가 안좋고 심지어 음식점에서는 가격 부풀리기를 한후 할인.
그리고 정상 메뉴와 다른점. 쿠폰을 쓰면 다른 서비스를 제공하는 서비스 업체가 있다. 

쿠폰에서 할인한 가격을 처음엔 광고비로 생각하지만 차후 1~2개월 뒤부턴 아깝다는 생각이 들어서 일수도 있다.
이런건 제가 쇼셜커머스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알아낸 
"서비스 업체에게 돈을 3개월로 나눠 주기 때문 일 수도 있다."
결국 쇼셜 커머스 업체는 돈놀이를 하고 그돈으로 또 매출 부풀리기를 위해 열심히 뛰어 다닌다... 

이전에도 이런 쇼셜커미스와 비슷한 서비스가 있었지만 결국엔 먹튀를 한 것 처럼...
언제가 될지는 모르겠지만... 최종적으로 피해를 보는건 소비자 일 수 밖에 없다.



아래는 어제 직접 격었던 일. 

티켓 몬스터의 쿠폰을 약 2개월전에 구입한적이 있다. 
홍보물에 이쁘고 맛있게 보여서 그리고 가격이 저렴하다는 이유였다. 
먹으러 갈 시기를 못 잡고 최근에 티켓몬스터 내 그 업체관련 게시판을 보았을땐 전혀 가고 싶지 않았다.
최근 들어 올라오는 글을 다 안좋다라는 글 뿐. 

맛이 없다. - 이건 개인차 일수도 있다. 
직원이 불친절하다. 쿠폰쓴다고 불친절하다.
최근에 비슷한 메뉴로 정가가 아닌 행사를 하고 있다. 

이런 이유를 보고 도대체 누가 그 업체에 방문해서 음식을 먹고 싶겠는가?
그것도 연인과 가서 저런 대접을 받으면 누가 기분이 좋겠는가? 

그래서 환불을 하기로 마음먹었다. 
약 1개월전에 단순한 이유로 환불을 시도했지만 약관이 어쩌고해서 그냥 사용하기로 했었지만 이번엔 그냥 지나칠수가 없었다. 

계속 약관 약관으로 따지고 들길래. 열받아서 약관을 보고 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을 찾아서 꼼꼼히 읽어 보았다. 
딱 눈에 보이는 헛점. 분명하게 자기네 들도 취소가 된다고 명시하고 있다. 
그래서 담당직원에게 읽어 보라고 했다. 차근차근 읽더니 하는말...
"저희쪽 변호사와 확인해보고 다시 연락 드리겠습니다..."

처음엔 회사 프로세스상에 취소라인이 없다고 절대로 안된다던 사람이 갑자기 변호사랑 상담이라...

또 자기가 최고 담당자라고 해놓고.. 남자 메니져한테 전화가 왔다. 미안하다고.. 
그리고 빙빙빙 둘러서 취소해준다고 했다. 
결국 공식적으로 취소를 하면 사람들이 우루루 취소를 할테니 그걸 막아 보자고 한 속셈일 것이다. 

결국 고객의 말이 우선이 아니라 법만 계속 들먹이며 고객은 똥으로 취급 한다는 소리 밖에 안된다. 

티켓몬스터 SNS 때문에 런칭 2주만에 성공길에 올랐다. 
명심해야할것은 SNS로 흥한자 SNS로 망할수 있다는 것.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KraZYe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