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언론 정보에 공식적으로 아이패드 프로 출시일 및 1차 출시 국가를 언급했습니다. 



가격 및 1차 출시 국가

  • Wi-Fi 32GB 모델이 99만9천원
  • Wi-Fi + Cellular 128GB 모델이 1백35만원
  • Apple Pencil은 12만9천원
  • Smart Keyboard는 22만9천원 (미국 영어용 키보드 레이아웃으로만 제공)

앵귈라, 앤티가 바부다, 호주, 오스트리아, 벨기에, 캐나다, 케이맨제도, 중국, 체코 공화국, 덴마크, 엘살바도르, 핀란드, 프랑스, 독일, 지브롤터, 그린란드, 과테말라, 홍콩, 헝가리, 아일랜드, 맨 섬, 이탈리아, 일본, 리히텐슈타인, 룩셈부르크, 말레이시아, 멕시코, 모나코, 네덜란드, 뉴질랜드, 노르웨이, 폴란드, 포르투갈, 푸에르토리코, 러시아, 싱가포르, 슬로베니아, 스페인, 스웨덴, 스위스, 태국, 트리니다드토바고, 터키, 아랍에미리트, 미국, 영국, 우루과이 및 미국령 버진아일랜드.


한국 전자인증 법상 한국은 절대 1차 출시 국가가 될 수 없습니다. 하지만 미국 출시 후 3주 뒤면 한국에도 곧 선보일 것 같습니다. 미국에서 이번주 11월 13일(금) 에 출시를 하면 3주 뒤인 12월 4일(금)에 출시 할 가능성이 높아 보입니다.


아이패드 프로 가격 비교로 한국 가격과 미국 가격을 비교해 보았는데 이전 제품과 달리 한국이 미국 보다 더 저렴합니다. 오늘자 송금 보내는 기준으로 약 33원 환율이 저렴한 것을 확인 할 수 있습니다. 미국은 부가세가 포함 되어 있지 않고, 한국은 포함 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일본도 다른 제품과 달리 가격이 저렴해졌습니다.

* 128기가 Wi-Fi 버전은 32기가 모델과 128기가 셀룰러 버전 가격으로 추측해봤습니다


이렇게 되면 3주뒤 출시는 되는 것 말고는 배대지를 통해서 미국이나 일본에서 구입할 이유가 전혀 없습니다. 물론 일본 현지에서 부가세 환급 받고 한국에서 세금을 조금 내면 한국 보다 더 저렴하긴 하나 그렇게 차이가 나지 않기에 빨리 받는 것 외에는 힘들여서 일본을 갈 이유가 없어 보입니다.


가격 차이가 많이 나면 미국에서 주문 할까 싶었는데 배대지 비용, 부가세 10%를 생각하니 3주를 더 참아야할 것 같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KraZYeom

* 방사능 어쩌고 드립은 삼가합니다. 


달러/엔, 원/엔 둘 다 겹친 엔저 현상으로 애플 제품이 일본에서 엄청나게 저렴합니다. 기억하기론 2012 맥북 프로가 나오기 전날까지 이런 현상이 한 번있었다가. 맥북 프로 출시와 동시에 달러/엔 조정에 들어가서 거의 메리트가 없었습니다.  그런데 다시 한 번 이런 기회가 찾아왔네요.


저가 항공을 타고 가면 더더욱 이익입니다. 피치 항공은 월초/말에 왕복 6-7만원(모든것 포함) 세일을 하기도 한답니다. 


한국에서 맥 제품 살 마음을 먹었으면,

아침에 비행기 타고 점심에 우동 먹고 애플 스토어 들려서 맥북 프로 상위 사고 관광 좀 한 뒤에 저녁 비행기로 돌아와도 50만원이 남거나 아이면 추가적으로 아미레 32기가가 공짜입니다. -_ -; 


신제품이 나오면 다시 환율이 재반영되어서 가격 수정이 있을 수 있으니 신제품이 나오기 전에 오사카 여행 다녀와야겠네요. 


https://docs.google.com/spreadsheet/ccc?key=0AhyyNJrOUBdMdHJTb3ptamZRYjNRdGdOdHpORjhPU1E#gid=0


제품명한국(부가세 10% 포함)일본(부가세 5% 제외)한국과 일본 가격 차이
MacBook Pro
13형: 2.4GHz Retina 디스플레이
₩1,690,000₩1,310,667₩379,333
13형: 2.4GHz Retina 디스플레이₩1,990,000₩1,505,132₩484,868
13형: 2.6GHz Retina 디스플레이₩2,390,000₩1,796,819₩593,181
15형: 2.0GHz Retina 디스플레이₩2,590,000₩1,991,284₩598,716
15형: 2.3GHz Retina 디스플레이₩3,390,000₩2,574,658₩815,342
MacBook Air
11형 : 128GB₩1,290,000₩960,635₩329,365
11형 : 256GB₩1,550,000₩1,155,100₩394,900
13형 : 128GB₩1,450,000₩1,057,867₩392,133
13형 : 256GB₩1,690,000₩1,252,332₩437,668
Mac Pro
쿼드 코어 및 듀얼 GPU₩3,990,000₩3,099,707₩890,293
6코어 및 듀얼 GPU₩5,290,000₩4,072,011₩1,217,989
Mac Mini
2.5GHz Mac mini₩790,000₩581,434₩208,566
2.3GHz Mac mini₩1,050,000₩775,899₩274,101
Mac mini with OS X Server₩1,290,000₩970,364₩319,636
iPad Mini Retina
16GB₩500,000₩407,398₩92,602
32GB₩620,000₩503,650₩116,350
64GB₩740,000₩600,883₩139,117
128GB₩860,000₩698,115₩161,885
iPad Air
16GB₩620,000₩503,650₩116,350
32GB₩740,000₩600,883₩139,117
64GB₩860,000₩698,115₩161,885
128GB₩980,000₩800,207₩179,793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KraZYeom

잡스는 7인치 따위 만들지 않겠다고 했었다. 나오자 마자 죽어버린다고.

하지만 팀쿡이 선장으로 이끄는 애플에서는 아이패드 미니를 내놔 버렸다. 그리고 경쟁사 보다 어쩌고 저쩌고 자랑질을 했고, 필 쉴러는 9.7인치를 뒤집으면 7.9인치가 된다고 외우기도 쉽다고 말했다. 허허허.


이동용으로 약 10인치대 아이패드는 3, 4세대가 나왔더라도 많이 무겁고 컸다. 애플은 경쟁사의 7인치 시장이 커가는걸 보고 뭔가 내놔야겠고... 어떻게 할까 생각했을 것이다. 잡스가 살아있더라도 7인치대는 내놓았을 것이다. 그리고 이건 다른 경쟁사가 내놓는 그냥 7인치가 아냐. 라고 소비자들을 설득 시켰을 지도..

그러나 경쟁사들 처럼 '스마트폰'의 화면을 쭉쭉 키운것 처럼 내놓지는 않았다. 소비자와 iPad 앱을 개발하는 개발자 모두를 설득 시킬 수 있어야 한다. 
(키노트에서도 보면, 경쟁사 제품은 타블랫앱이 돌아가는게 아니라 대부분 그냥 안드로이드 폰 전용 앱이 화면만 쭉쭉늘려져서 정말 볼품 없다. )

기존 i시리즈의 애플 제품군의 화면 스팩은 아래와 같다. 걍, 레티나와 비 레티나 제품만 나열했다. 5도 제외하고. 

iPhone 4S     326 ppi  960x640
iPhone 3GS   163 ppi  480x320
iPad mini   163 ppi 1024x768
iPad 2           132ppi  1024x768
iPad 3           264ppi  2048x1536

                                            
== iPad mini 2  326 ppi 2048x1536

미니는 오묘하게 뭔가 iPhone 제품군과 iPad 제품군의 화면 특징을 조합해놓았다. 그러다 보니 7.9인치가 최적으로 된 것이다. 그러면 가볍고 들고다닐수 있게 편안한 것을 원하는 소비자와 파편화를 싫어하는 애플 개발자 모두 만족 시키는 제품이 나오게 된다.  


그런데 기존 베젤 싸이즈로는 한 손에 잡히지 않는다. (한 손에 잡혀야 뽀대도 나고, 그간 우겼던 것을 계속 우길 수 있는데!) 그래서 좌우 베젤을 줄이니, 한 손으로 잡으므로서 생기는 비정상적인 터치로 인해서 다른 터치가 안 먹힌다. 


그래서 iOS 6에서 엄지 손가락등으로 비정상적인 터치가 일어 날 수있는것을 방지 하기 위해 아래 동영상 같이 구현해 놓았다. 기존에는 개발자 들이 열라 삽질을 하면 되긴 했었지만, 이제는 그냥, 걍 된다. 이런것을 애플은 알리지 않는다. 나쁜놈들 ㅠㅠ



테스트 기기 : iPhone 4S(iOS 6) vs iPhone 3GS(iOS 5), 테스트 앱 : 파랑새(골빈해코@golbin 님 감사!)


화면이 구리더라도 이해부탁합니다. 집에 굴러다니닌 화면을 찍을 수 있는 기기가 3GS밖에 없고 다른것은 동영상에 나오느라... 한손으로 찍고 한손으로 동작하느라 개판입니다. :-)


결론은? 

다음 제품은 무조건 326ppi 레티나를 적용한 제품이 나온다는 말씀! (그러니 엄청나게 꼴리더라도 참자. 자고로 남자느 잘 참아야... 복받는다.)



아래 버튼들 좀 눌러주셔도...;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KraZYe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KraZYeom


시중에 전자액자를 구입할려면 십수만원은 기본으로 든다.
크기도 그닥 큰편도 아니고, 메모리용량 또한 적어서 사진 몇개 넣으면 땡이다.
그리고 슬라이드쇼의 효과는 최악.

아이패드의 슬라이드 쇼 기능만 하더라도 $200 이상의 가치를 지닌다.
쨍쨍한 화면, 슬라이드 효과, 배경음악.

정말 처가댁, 부모님댁에 귀뚜라미 보일러가 아니라 아이패드 한대씩 놔드려야겠다.
(돈많이 벌면.......)

ps. 맥북 블랙은 그져 받침대일뿐.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KraZYe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