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ogle의 abc.xyz 이스터에그

Google이 어제 alphabet 지주회사를 만들었다는 소식이 있었다. abc.xyz는 Alphabet의 공식 사이트이다. 

들어가보면 간단하게 페이지가 구성되어 있고, 빨간색 글씨로 more이 있다. 이것을 클릭하면 장문의 글이 나오고 또 주절주절 뭔가 설명이 되어 있다. 

여기서 . 하나가 실리콘 벨리에서 구글 역할을 하는 hooli.xyz로 링크되어 있다. 한번 찾아보면 재미있을 것이다. :-)

쉽게 찾는 방법을 알려드리자면 문장에서 drone을 검색한뒤 그 문장 마지막 . 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KraZYeom

지난 Google I/O 2011 참석자 전원에게 SAMSUNG & Google 에서 선물을 나눠줬습니다. 
북미와 유럽 몇개국에서 밖에 주문이 안되서 참 난감하였죠. 

6월 24일 Amazon.com 에서 주문. (주문을 넣자 마자 4-6주 걸린다는 메세지... out of stock)
7월 16일 배송시작. 
7월 19일 미국내 배송대행 업체로 배송 완료.
7월 22일 한국 도착!  (미국 시간으로 보면 딱 3일 걸렸네요)

이런 시간 & 루트로 드디어 도착 했습니다. 

퇴근 하자마자 춘천에 갈 일이 생겨서... CJ 광화문 사옥의 지하 음식점 테이블에서 개봉을 하고
iPhone 3GS 로 찍어서 사진이 조잡합니다. 

그리고 어뎁터 + 연장선... 이 2극이 아니라 접지까지 되는 3극이고 제 맥북에 있던 2극 연장선과는 애매하게 호환이 안되서 ㅠㅠ 실행은 시켜 보지 못했습니다. 베터리가 전혀 충전이 되어 있질 않아요!

그리고 made in korea 가 아니고 make in china 네요.

Galaxy Tab 10.1 을 개봉 할 때는 뭔가 패키징의 깔끔한 맛이 있었는데 살짝 그런 맛이 떨어져서 안타까웠습니다. 



패키징의 겉면 앞면


박스 뒷면
 


구성품입니다. 메뉴얼, 외장화면 출력 케이블, 크롬북, 아답타, 연장선. 이렇게 들어 있습니다. 
그리고 2년간 버라이즌 네트워크 매달 100메가 까지 무료입니다. 


겉 앞면은 깔끔한 하얀색입니다. 삼성로고와 크롬로고가 붙어 있습니다.


뒷면은 그냥 아무것도 없습니다. 베터리 찰탁식이 아니라서 아무것도 없네요. 그냥 인텔 로고뿐

옆면은 찍지 못 했는데 USB, VGA output, USIM tray,  SD Card, 이어폰을 연결 할 수 있습니다.


겉은 화이트, 속은 블랙입니다. 작업할때는 화이트 보다 검정이 더 집중이 되는데 겉과 속이 다른 색도 어울리네요.
트랙패드는 Cr-48 보다 더 큰 듯 합니다.
주로 맥북을 쓰다 보니 큰 트랙패드에 익숙해져 있었는데 이건 마음데 듭니다.  
다른건 모르겠는데 Chromebook 에서는 Windows Key, Command Key에 해당되는 Key가 없어서 난감합니다.
Chromebook은 기본적으로 Jailbreak가 되어 있어서 Chrome OS 외에도 설치가 가능합니다.
그래서 해킨토시 OSX 을 깔아서 쓸려고 했는데 키가 없어서 난감하네요. 하하.

전원을 연결할수 없고, 베터리도 충전이 되어 있질 않아서 구동은 아직 못 해봤습니다. ㅠㅠ 
집에 돌아가면 방법을 찾고, 사진도 깔끔하게 다시 찍어서 리뷰를 적어야겠습니다. 이해 부탁드립니다.

써보지는 않았지만.. 첫 느낌은 이렇습니다.   
깔끔하고 이쁘다. 살짝 무겁다! (넷북 무게를 생각해서 그런가봐요.) 

집에 가면 리뷰 말고도... 분해도 할려고 합니다. SSD를 바꾸어 낄수 없나 시도를 할려고요.
기본 16GB 안되는데 표준 크기면 60GB SSD를 할당해서 OSX 서버&백업 머신으로도 쓸 수 있지 않을까 해서요. 

coming soon!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KraZYeom


구글로 부터 확인 메일이 도착 하였습니다.

세심한 배려가 눈에 띄네요.

전체적 내용은 위치, 등록방법, 개인정보 수정, Agenda를 google calendar 또는 iCal 에 일정넣기, 네임택에 개인신상이 들어 있는 QRCode를 넣을 것인지 말것인지 확인, 안쓰는 안드로이드 폰 기부 관련, 공식앱 관련 QRCode, Ignite, Google Ventures Meetup, 에프터 파티, 호텔 정보 그리고 가장 중요한 WIFI AP 이름과 비번!
(간단하네요...)

그리고 Kenote 중에는 왠만하면 무선통신(와이파이, 블투 등)을 사용하지 말라고 하네요.

필요한 사항이 있으면 메일과 전화 때리라는 내용까지.

세심하네요. :-)

앞으로 4일 남았습니다. Google 에서 뭘 발표할지 기대 됩니다. (뻔하긴 하지만요... ㅎ)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KraZYeom

말로만 했던 Google I/O 갈준비를 어제 시작했습니다.

제일 중요한 호텔 잡기. :-) 
킹 조지 호텔 - 유니언 스퀘어 (King George Hotel - Union Square) 로 결정! 1박당 $95 
5월 8일~5월 12일까지 4박5일 입니다.  총 $434.60 / 2명. 

비행기가 가장 문제네요. 
가난한 직장인에, 가정 경제가 적자 경영이라 모든게 다 최저최저로 들어갑니다. 

일단 에바항공  863,400원, 대만 경유하는 걸로. 역시 경유비행기라 그런지 시간대는 최악이네요. 
돌아오는 출발시간은 새벽 1시 40분. OTL. Google I/O 끝나고 바로 짐들고 공항으로 가야할듯한 상황이. 
그리고 대만에서 9시간 스톱. 시내를 나가서 놀다 나올지 고민입니다. 

제일 중요한 Google I/O 티켓은 2월 7일날(미국 센프란시각?) 오픈합니다. 
학생 $150(학생증과 여권이 있어야함), 일반 $450(얼리버드), 일반 $550. (학생으로 등록해야겠어요..... 쿨럭. )

그리고 올해부터는 Google CheckOut을 통해서만 결제가 된다고 합니다.
문제는 Google CheckOut계정의 나라 선택에 '대한민국'이 없다는 것.
하지만 판매자는 한국에서 팔수 있다고 해서 판매자가 파는 checkOut 을 하면 
'대한민국' 선택란이 뜹니다.( 좀 복잡하네요...) 
전, 피카사-웹 엘범에서 checkOut 하는척 하고 Google ID에 Google CheckOut을 연동했습니다. 


공항에서 호텔까지는 예약 셔틀을 타면 $17-$2(구글할인) == $15 * 2(왕복)

추가 해야할께 차량랜트, 밥값(다행히 구글에서 행사기간동안 다섯끼는 모두 제공합니다.), 용돈. 정도. 




PS. 작년에 엔니지어파트 사장이 키노트 2일째 마지막에 이런 말을 했습니다.
EVO 4G를 소개한후. 
여기 있는 사람 모두에게 하나씩 다 나눠주겠다!
유투브 보고 있는 사람은 미안~ 메롱 :-p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KraZYeom

기다리던 컨퍼런스 준비 공지가 드디어 떴군요.

Google IO 
구글이 그해 자기 기술중 주목할만 것을 개발자들에게 정보를 공유하는 컨퍼런스죠.

이번엔 회사에서 지원을 못 받는 관계로 자비로 다녀오기로 마음 먹었습니다.

참석할 만큼의 실력을 가지지는 못했지만, 개발자이면서 구글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면 평생 한번 참석은 해봐야 할 것 같아서 갑니다. 사실 WWDC를 가지고 싶지만... 돈이 없어서 Google IO로 대신할려고 합니다. 
그리고 개발자 한테는 엄청나게 관대한 구글이니까요. :-) 

컨퍼런스 내용도 공개 되었고 공부를 해야겠군요. 
몇군데 다녀 본 결과, 정말 공부한 만큼. 자기가 아는 만큼. 이상만 보입니다. 

특히 영어 공부를 바짝 해야겠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 공식 싸이트에서~ 
http://www.google.com/events/io/2011/index.html


한국에서 가시는분들~ 같이 정보 공유해보아요 :-)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KraZYeom